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그리스 도착' 쌍둥이 자매, PAOK 단장이 공항서 환대…미소 되찾아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10-17 18:10 송고 | 2021-10-17 20:09 최종수정
PAOK에 합류한 이재영, 이다영 자매. (PAOK 구단 SNS) © 뉴스1

그리스에 도착한 이재영, 이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미소를 찾았다. 그리스 여자배구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의 단장이 직접 공항에 마중을 나오며 자매의 합류를 반겼다.

PAOK 구단은 1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재영, 이다영의 그리스 입성 소식을 알렸다.

이날 마케도니아 공항에는 PAOK의 조지 포카치오티스 단장이 직접 이들을 마중 나왔다.

전날(16일) 인천공항서 다소 어두운 표정으로 출국했던 이재영, 이다영은 구단의 환대에 표정이 밝아졌다. 두 자매는 테살로니키의 화이트타워 앞에서 포즈를 취하며 미소를 지었다.
학교폭력 논란으로 무기한 출장정지를 받아 국내 무대에서 사실상 퇴출당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2021.10.1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학창시절 폭행을 저질렀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이후 전 소속팀 흥국생명은 쌍둥이 자매와 계약을 포기했고, 국가대표팀에서도 제명됐다.

국내 무대서 뛸 길이 막힌 자매는 해외 진출을 추진, 국제배구연맹(FIVB)의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직권으로 받아 PAOK와 입단 계약에 합의했다.

이들은 지난 12일 주한그리스대사관에서 취업비자를 발급받아 그리스 진출을 위한 서류적 준비를 마쳤고, 1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한편 2021-22시즌 그리스 리그는 지난 9일 개막했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