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광수와 달린 3991일…'런닝맨' 눈물의 하차 인사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6-14 08:56 송고
SBS 캡처 © 뉴스1

3991일을 함께 달렸던 배우 이광수가 SBS '런닝맨'에서 눈물의 작별 인사를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런닝맨'은 이광수의 마지막 레이스 '나의 특별한 형제'로 꾸며졌다. 이광수는 "평상시 녹화처럼 했으면 좋겠다"며 '런닝맨' 첫 녹화 장소였던 SBS 옥상정원, 멤버들이 좋아할 만한 LP바 등을 촬영 장소로 골라 직접 마지막 녹화를 기획했다.

제작진은 전직 판사를 초빙해 그동안 '런닝맨'에서 수많은 배신을 저질렀던 이광수에 대한 재판을 진행했다. 정재민 전 판사는 재물 손괴 58건, 폭행이 353건, 공연음란죄는 37건, 사기는 1812건, 기타 경범죄까지 다 해 총 3353건의 범죄를 저지른 이광수를 향해 “죄질이 나쁘다. 징역 1050년에 처한다"고 판결했다. 멤버들은 이광수의 교화를 도와야 했고, 이광수 몰래 다른 미션을 받아 '이광수와 최대한 사진 많이 찍히기'를 수행해야 했다.

이광수의 마지막 녹화였지만, 멤버 모두가 시작부터 '이광수 몰이'로 ‘런닝맨’다운 이별 방식을 선보였다. 유재석은 "다시 생각해봐라. 갑자기 '죄송합니다'하고 하차 번복해라. 그래도 시청자분들이 이해 해주실 것"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야외 삼겹살 메뉴에 "오늘은 그냥 들어가고 하차 특집은 다음에 하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결국 마지막은 눈물바다였다. 이광수는 멤버들이 준비한 편지를 읽지 못했다. 김종국은 "뭐가 그렇게 즐거웠는지 모르겠다. 이대로 우린 변함없이 영원할 것 같았는데. 남은 인생 '쭉' 함께 가자"고 전했고 하하는 "고생했다. 이제 누구 놀리고, 누구와 사기치고, 누구랑 밤샘 토크하냐, 어디서든 빛나고 멋지게 이루고 싶은 꿈 이루길 기도할게"라며 응원했다. 유재석은 "앞으로 누구 말을 끊고 누구한테 목말을 태워달라고 해야될 지 모르겠다. 고맙다. 너 때문에 안 심심했다"고 덧붙였다.

이광수는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시고,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죄송하다"며 "11년 동안 잘은 못했지만 매주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런닝맨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는 눈물의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레이스에서는 히든 미션이 있었다. 멤버들은 '이광수와 사진을 가장 많이 찍으면 1등 및 선물 획득', 이광수의 히든 미션은 '모든 멤버를 공동 1등으로 만들어라'였다. 훈훈한 해피엔딩이 된 가운데, 이광수는 멤버들에게 줄 선물을 전달했고, 제작진도 이광수에게 황금이름표와 마지막 녹화 모습을 담은 사진첩, 갖고 싶었던 스피커 등을 선물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