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정세균, 이재명에 견제구…"재난지원금 다 주면 좋지만 지금은 차등지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20 09:56 송고 | 2021-01-20 11:55 최종수정

2020년 12월 9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대책본부회의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지금은 재난지원금을 차등지원하는 게 옳다"라는 말로 보편적 지급을 외치며 뛰어 나가려던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슬쩍 견제구를 던졌다.

정 총리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경기도가 전 도민을 대상으로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주겠다'고 나선 것과 관련해 "옛날에는 중앙정부 승인까지 받아야 하는 정도로 중앙정부가 심각하게 통제를 해왔는데 재난상황에서 지방정부가 여력이 돼 지원하겠다면 정부는 그걸 권장해야지 못하게 할 이유는 없다"라는 것이 정부의 기본 방침이라고 했다.

다만 "현재는 방역이 우선 아닌가, 그러면 피해를 많이 본 사람들한테 지원하는 것이 우선돼야 되지 않겠는가"라며 "지금 상황에선 차등지원하는 게 옳다, 피해를 많이 본 쪽부터 지원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경기도가 속도위반하고 있다, 이런 말인지"라고 묻자 정 총리는 "경기도가 지원하는 건 좋지만 지금은 피해를 본 분들한테 지원하는 것이 적절한 타이밍이 아닌가"라며 반대가 아니라 지원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재난이 극복됐다, 코로나19가 정말 안정화가 됐다 그러면 소비진작을 해야 되기에 그때는 모두에게 지원하는 것도, 여력이 있다면 권장해야 되죠"라며 이 지사 쪽을 쳐다봤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