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살아있다', 美 넷플릭스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외국영화 4위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1-01-06 09:05 송고
'#살아있다' 포스터 © 뉴스1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가 2020년 미국 넷플릭스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외국영화 4위를 기록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돼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 '#살아있다'가 2020년 미국 넷플릭스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외국영화 TOP4를 기록했다.

미국 유명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2020년 미국 넷플릭스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외국영화 TOP 10 중 4위를 기록, 아시아권 영화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는 작년 9월 넷플릭스 공개 이틀 만에 전 세계 35개국 무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한국영화 최초로 글로벌 무비 차트 1위까지 석권한 이후 또 한 번의 쾌거를 이룬 것으로 '#살아있다'를 향한 전 세계의 높은 관심을 알 수 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글로벌 대중문화로서의 신한류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현 시점에 '#살아있다'를 비롯한 다양한 한국 콘텐츠가 국경을 넘어 넷플릭스 회원들의 사랑을 받고 있어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또한 미국의 유명 IT 전문 매체 더 버지(The Verge)는 불확실함, 외로움 등 코로나19 시대에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정확하게 묘사하고 있다는 평과 함께 올해를 장식한 10편의 넷플릭스 콘텐츠 중 한국영화 '#살아있다'를 추천해 K-콘텐츠의 위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고 있다.

그뿐 아니라 '#살아있다'는 해외 언론 매체로부터 "한국 좀비 장르를 좋아하는 팬들에게 엄청난 즐거움을 선사한다"(Geek Culture, 미국), "좀비 영화가 독창적이면서 긴장감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The Straits Times, 싱가포르), "넷플릭스에서 좀비 영화 팬들이 사랑에 빠질 영화"(Looper, 미국) 등 호평 세례는 물론 "훌륭한 좀비 영화. 긴장감과 똑똑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훌륭한 스토리텔링과 최고의 배우들. 한국영화에 대한 호감 상승 중이다", "더 이상 볼만한 좀비 영화가 없다고 느낄 때 다시 심장 뛰게 한 영화" 등 해외 관객들의 극찬을 받고 있다. 이렇듯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생존 스릴러로 국내에 이어 전 세계 관객들까지 완벽하게 매료시킨 '#살아있다'는 K-콘텐츠의 신드롬을 이어나가고 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