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서정희 "일생에 남자 서세원 한 명이라 억울…연하+미남 만나고파"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12-25 11:40 송고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정희가 연애에 관한 솔직한 바람을 드러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서정희가 등장해 연애에 관한 솔직한 고민을 털어놔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특히 한결 더 편안해지고 더 아름다워진 모습으로 전 남편의 행복을 진정으로 빌어주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핑크 의상을 입고 화사한 모습으로 등장한 서정희에게 MC들은 "예쁘다는 말을 넘어서 세기의 미녀다"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정희는 "내 일생에 남자가 단 한 명뿐이라 너무 억울하다"며 "이혼 후 사람 소개 좀 해달라고 부탁도 엄청 많이 하고 다녔는데 사귀자고 고백하는 사람이 없다"라며 말했다. 이어 "이혼한 지 6년이 됐지만 그동안 소개팅은 두 번 정도 해봤다. 그런데 나를 보면 늘 칭찬을 늘어놓고도 애프터 신청이 오지 않았다"라며 자신이 연애를 못 하는 이유를 도저히 모르겠다고 전했다.

김원희가 이상형을 물어보자 서정희는 단호하게 "얼굴만 본다. 잘생기면 된다"라고 밝혔다. 또 "연상보다는 연하가 좋다. 10살 연하까지 커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나를 만나면 (나에게) 푹 빠질 것이다"라며 다가올 사랑에 대한 기대감을 전한 서정희는 "지난 세월이 너무나 감사하다. 나는 전 남편이 진심으로 행복하기를 기도하는 사람이다"라며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서정희에게 MC들은 골프 같은 운동을 통한 자연스러운 만남을 갖기를 조언하며 그녀의 사랑을 응원했다.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이들이 솔직하게 고민을 털어놓고 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