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인터뷰]① '조제' 한지민 "日 원작 부담 없었다면 거짓말이죠"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12-03 14:01 송고 | 2020-12-03 14:49 최종수정
한지민/BH엔터테인먼트 © 뉴스1

배우 한지민이 영화 '조제'의 주인공 조제를 연기하며 원작에 대한 부담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3일 오후 화상으로 진행한 영화 '조제'(감독 김종관)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나 역시 원작의 팬으로서 원작에 대한 좋은 느낌이 남아있는 부분에서 최대한 그런 지점을 잘 살리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며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촬영하기로 결정하고 그 뒤에는 부담감보다는 시나리오에 표현된 조제를 나만의 색을 입혀서 만들고 싶었다"며 "내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기도 한데 김종관 감독님이 그려줄 조제를 온전히 담고자 그 부분에 포커스를 맞추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 조제는 물론 신체적인 장애가 있지만 그런 부분은 내가 동선 움직임에 있어서 자연스럽게 하려고 노력한 부분이 있고 그것은 당연한 부분이었다"며 "조제라는 세계가 사실 표현이 쉽지는 않았다, 보통의 캐릭터는 특징적인 색깔이 명확하다면 조제가 사는 세계가 독특하고 특별하기는 하나 감정선이나 본인의 표현을 바깥에 드러내는 캐릭터가 아니어서 조제의 언어, 색이 들어가는 부분에 집중해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설명했다. 

한지민은 처음 조제 역할에 제안을 받았을 때 자신이 이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못 했다고 했다. 그는 "김종관 감독님이 갖고 계신 정서와 조제의 원작 느낌과 어울림이 좋을 것 같다는 기대가 있었다"며 "내가 조제를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처음에는 하지 못했다, 제안을 주셨을 때 이 세계가 굉장히 궁금했고 내가 표현할 조제가 어떨지 궁금함과 설렘이 있었다"고 밝혔다. 
 
'조제'는 소설 '조제와 호랑이와 물고기들'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감독 이누도 잇신)을 한국 식으로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 등을 연출한 김종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와 영석이 함께 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렸다.

한지민은 '조제'에서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집에서 자기만의 세계를 짓고 살아가는 조제를 연기했다.

한편 '조제'는 오는 10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