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글날 경축식 사회에 타일러·엄지인…'옛 집현전'서 기념식

'보관문화훈장'에 김완진 서울대 명예교수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0-10-08 12:00 송고
574돌 한글날 경축식 포스터.(행정안전부 제공)/뉴스1
574돌 한글날 경축식 포스터.(행정안전부 제공)/뉴스1

행정안전부는 574돌 한글날을 맞아 9일 오전 10시 경복궁 수정전 앞에서 한글 발전 유공 포상 수상자, 한글 및 세종대왕 관련 단체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축식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행사가 열리는 경복궁 수정전은 세종 때 집현전으로 사용되다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을 고종 때 재건하면서 곳이다. 한글 창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역사적인 장소다.

이번 경축식은 애민정신을 바탕으로 창제된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는 한글의 세계화를 위해 '우리의 한글, 세상의 큰글'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사회는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외국인 방송인 타일러 라쉬와 KBS '우리말 겨루기' 방송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엄지인 아나운서가 맡았다. 한글날 경축식 사회를 외국인이 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사는 여는 영상, 국민의례,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 주제 영상, 한글 발전 유공자 포상, 축하말씀, 축하공연 영상, 만세 삼창 및 한글날 노래 부르기 순서로 진행된다.
먼저 한글 자음 14개를 활용해 아름다운 우리말 단어를 형상화하는 매체예술 영상 상영으로 경축식 시작을 알린다.

국민의례에 이어 진행되는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 순서에서는 훈민정음 원문과 이를 알기 쉽게 풀어 쓴 글이 낭독된다.

낭독에는 권재일 한글학회장과 미추홀외고 한글 동아리 '훈민정음'의 한정빈·이차민 학생, 한국어 교육 관련 유튜브 크리에이터 '한글언니'(문소현)가 참여한다.

한글 발전 유공자 포상 시간에서는 60여년 동안 국어와 한글 연구에 매진하며 17권의 저서와 150여편의 논문을 발표한 김완진 서울대 명예교수가 보관문화훈장을 받는다.

차재경 세종대왕기념사업회 부회장·이봉원 한말글 이름을 사랑하는 사람들 대표·강재형 아나운서는 문화포장을 받는다. 대통령표창은 한글문화연대가, 국무총리표창은 미국 미네소타주에 한국어마을 건립을 후원한 박은관 시몬느 대표가 받는다.

축하공연 영상은 국악신동 김태연과 재한외국인 음악모임 '한글'의 공연영상과 한글을 사랑하는 전세계 사람들 116명이 직접 촬영해 보내온 영상을 합쳐 만들었다. 88 서울올림픽 공식 주제곡인 '손에 손잡고'를 함께 부른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방역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진행된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