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비·김태희 자택에 초인종·고성…소속사 "가족들 큰 공포, 법적대응"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10-06 10:59 송고 | 2020-10-06 11:00 최종수정
비(왼쪽) 김태희 부부 / 뉴스1 DB © News1
가수 비가 사생활 침해 피해를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피해가 발생할 경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비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6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비(정지훈)의 집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고성을 지르는 등의 행위를 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아티스트의 집을 찾아가는 행동을 멈춰 주시기 바란다"라고 했다. 

이어 "팬을 가장한 부적절한 행동으로 아티스트 본인은 물론, 함께 생활하고 있는 가족들 역시 큰 공포를 느끼고 있다"면서 "지극히 사적인 공간이자 가장 편안해야 할 자신의 집에서조차 불안감을 느끼는 일은 더이상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신변을 위협하는 행동들이 반복될 경우, 당사는 아티스트의 정신적, 신체적 보호를 위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에 선처는 없을 것이며 이 글은 법적 조치를 취하기 전의 마지막 경고"라고 덧붙였다. 

비는 김태희와 지난 2017년 1월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가수 비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SNS© 뉴스1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