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서욱 앉혀놓고 추미애 청문회…여 "쿠데타" vs 야 "秋방부냐"(종합)

청문회 시작 의사진행 발언부터 공방…홍영표 '쿠데타' 발언에 고성
신원식 "秋 아들 휴가연장 전화한 사람은 여성" 폭로도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김정률 기자, 김진 기자, 유경선 기자 | 2020-09-16 18:01 송고 | 2020-09-16 18:40 최종수정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부처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여야는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여당은 "쿠데타 세력이 국회서 추 장관 공작을 한다"며 야당을 몰아세웠고, 야권은 국방부가 추 장관을 지키는 '추(秋)방부'가 됐다고 응수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추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한 당직 사병의 실명 등을 공개한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으로 시작됐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문제로 여론이 나빠지자 여당 간사(황희 의원)가 나서 공익 제보를 한 청년의 얼굴을 공개해 문재인 대통령의 극렬한 지지 세력들에게 공격할 좌표를 던져줬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야당은 여기(청문회)를 추 장관 건의 선전장으로 만들고 싶어 한다"며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에 개입했던 세력들이 민간인을 사찰하고 공작을 하고 쿠데타를 일으켰다가 이제 그런 것이 안되니까 그런 세력들이 국회에 와서 공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의 이른바 '쿠데타' 발언을 두고 여야 사이 몇차례 고성이 오갔고 이 과정에서 군 장성 출신인 한기호,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청문회장을 떠나기도 했다.

민홍철 국방위원장 등의 중재로 홍 의원은 "한 의원과 신 의원 개인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는 의도로 한 것은 아니지만 그것도 제 시각이다. 두 분에게 한 말은 아니다. 유감 표명을 한다"고 했지만 한 의원과 신 의원은 자리 떠났고, 이후 회의가 진행된 후에 각자 자리로 복귀했다.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한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서 입장을 묻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공세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서 후보자는 "군에서 여러 가지 미흡한 부분들이 보였다. 행정적인 문제도 있었다"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추 장관 건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피하며 정책 질의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설훈 민주당 의원은 질의가 시작되자 추 장관 아들 건에 대해 서 후보자에게 직접 묻지 않고 "특혜를 준 것이 아니다"며 "더이상 할 말이 없다"고 잘라 말하는 등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오후 야당은 다시 추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해 집중 질의하며 군의 위상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최근 추 장관 아들 문제에 대해 국방부에서 입장 표명한 것을 보고 시중에서는 국방부가 아니고 '추(秋)방부'라고 한다. 나라를 지키는 부서가 아니고 추미애를 지키는 부서라는 것"이라며 "그런 말이 나올 정도로 군 위상이 폭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는 한때 지나가는 바람에 불과한 것인데 여기에 휩쓸리면 군이 국군이라고 할 수 있느냐"라며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 명심하라"는 당부도 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서 후보자를 향해 "진정한 군인인가 의심스럽다. 굉장히 위선적"이라며 거세게 몰아붙이자 여당 의원들이 항의하면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하 의원은 또 "추 장관 아들이 특혜를 받은거냐, 아니냐 간단한 문제를 질문했는데 빠져나가려고 한다. 군인 같지 않고 권력 눈치만 보는 사람" "오늘 보니 낙제하시겠다" 등의 말로 비판했다.

민 위원장은 "국방위의 품위를 지켜달라. '군인 같지 않다' '위선적이다' 등의 말은 제가 분명히 지적하고 가겠다. 도가 지나친 말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다시 "훈시하는 것이냐"고 항의했다.

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 아들 군 휴가 연장과 관련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사람이 여성이었으나 관련 기록에는 추 장관 남편 이름이 기재됐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익명의 제보를 인용해 "서씨 휴가 연장에 관련해 어떤 여자분이 전화를 했다"며 "신상을 기록해야 한다고 하니 이름을 이야기했는데 확인해보니 (이름이) 추미애 장관 남편분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신 의원은 해당 녹음 파일 목소리의 주인공이 추 장관인지, 그가 자신의 신분이나 소속을 '더불어민주당 대표(실)'로 밝혔는지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m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