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한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 독설 의사로 첫 등장…병원내 왕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3-28 20:17 송고
KBS 2TV © 뉴스1

'한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이 할말 다하는, 독설 의사이자 병원내 왕따 의사로 처음 등장했다.

28일 오후 7시55분 처음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연출 이재상) 1~2회에서는 엄마 장옥분(차화연 분)의 자녀 소개가 그려졌다. 

스턴트맨인 아들 송준선(오대환 분)은 빚 보증을 섰고, 결국 이혼 당해 집으로 돌아왔다. 전직 스튜어디스인 송가희(오윤아 분)는 기장인 남편이 바람을 피워 뒤도 안 돌아보고 이혼했다.

장옥분은 "이혼해도 연타로 하나. 때린 데 또 때리는 것도 아니고 망할 놈의 것들"이라며 "그래도 희망은 있다. 언니 오빠와 달리 똑 부러지는 우리 둘째 딸. 대단한 건 아니고 의사다"라고 자랑했다. 장옥분의 자랑은 송나희(이민정 분)였다. 

그리고 막내 송다희(이초희 분)는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송가희는 장옥분과 송다희를 위한 잠옷을 구경하고 있었다. 그는 "이혼이 자랑도 아니지만 죄도 아냐"라며 당당했다. 이에 장옥분은 "우리한텐 이혼이 흠이다. 나대지 말고 조용히 구석에 있으라"고 당부했다. 

이어 등장한 병원 장면에선 송나희가 독설 의사로 등장했다. 그는 동료 의사와 환자 처방을 두고 말다툼을 했고 동료가 자존심 상할 만한 독설을 하기도 했다. 이때 윤규진(이상엽 분)이 등장해 동료 의사 편을 들었다. 이에 화가난 송나희는 윤규진이 밥 먹는 자리에 쫓아가 집요하게 굴었다. 윤규진은 "밥 먹을 때는 개도 안 건드린다는데"라고 소리쳤다. 후배들은 "자기가 병원 왕따인 줄 모른다"고 흉을 봤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