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기성용 " 스페인 라리가, 너무 동경했던 곳…도전할 수 있어 행복하다"

'1부리그' 클럽과 최종 사인 위해 21일 출국

(인천공항=뉴스1) 임성일 기자 | 2020-02-21 12:08 송고
K리그 리턴이 불발된 기성용(31)이 스페인 1부리그 클럽과의 계약 협상 마무리와 메디컬 테스트를 위해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스페인으로 출국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2.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K리그 유턴이 불발되면서 개인적으로 또 팬들에게도 큰 아쉬움을 남겼던 기성용이 보다 크고 화려한 무대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일각에서 제기됐던 2부리그 클럽이 아닌 1부리그 클럽과 큰 틀에서의 조율을 마쳤고, 메디컬 테스트와 최종 사인을 위해 스페인행 비행기에 오른다.

기성용이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 스페인 땅을 밟는다.

이날 공항에서 취재진과 마주한 기성용은 "죄송하지만 아직 팀을 밝힐 수는 없다. 이해해달라"면서 "1부리그에 있는 클럽"이라고 전했다. 행선지로 마요르카가 유력하다는 현지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이제 기성용은 EPL과 더불어 세계 최고수준의 리그로 통하는 라리가에서 활약하게 된다.

기성용은 "(라리가는)내가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무대다. 처음 프리미어리그에 갔을 때보다 더 설레는 것 같다"고 웃은 뒤 "20대 초반의 나이는 이제 아니지만 도전할 수 있어 행복하다. 가서 어떤 활약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이 자체로 의미 있는 도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K리그 유턴이 불발된 뒤 기성용은 복수의 선택지를 놓고 고민했다. 스페인 무대보다 '금전적 조건'이 훨씬 더 좋은 클럽들도 있었다.

관련해 기성용은 "사실 그 조건 때문에 고민이 길었다. 난 이제 가족도 있고 아무래도 금전적인 부분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스페인은 어렸을 때부터 너무 동경했던 곳이다. 다시는 오지 않을 기회라 생각했기에, 돈을 비롯해 다른 어떤 것보다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기에 선택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보다 수월한 리그에서, 이제는 좀 편하게 축구를 할 수도 있었으나 그의 선택은 도전이었다.

기성용은 "주위에서 고생 많이 했으니 이제 좀 편하게 해도 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러나 프로선수는 은퇴할 때까지 편하게 경기하는 것은 없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그는 "사실 K리그로 갈 수 없는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에 지난 3주 동안 너무 힘들었다. 스트레스도 많았고 고민도 많았다"고 심적인 고통이 있었음을 전한 뒤 "좋은 리그에서 뛸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 경기에 출전한 지 좀 되어서 준비해야하는 숙제가 있으나 무대에 설 수 있다는 자체로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