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집사부일체' 사부 정체는 강산에, '괴짜' 포스 첫만남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8-08-26 18:56 송고 | 2018-08-26 18:57 최종수정
© News1 SBS 캡처
© News1 SBS 캡처
강산에가 등장했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집사부 멤버들이 제주도로 떠나 열 여섯 번째 사부 강산에의 일상을 함께 했다.

사부의 별명은 '자연산 미친장어'. 멤버들은 "자연산 장어 움직임이 장난이 아닌데, 거기에 '미친'이 붙었다면 보통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부의 설명으로는 '명문대 한의예과를 때려치우고 자유를 선택했다' '늘 만취상태다' '해 뜰 때 잠 든다' 등의 힌트가 나왔다. 또 사부와 절친인 장기하가 등장해 사부의 힌트를 주기도. 힌트를 들으면 들을수록 멤버들은 감을 잡지 못 했다.

장기하와 멤버들은 사부가 살고 있는 집으로 가서 사부 강산에를 만났다. 대중의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로 사랑받았던 강산에의 등장에 멤버들은 환호를 내질렀다. 양세형은 "내가 지금까지 버틸 수 있던 것은 강산에의 노래 덕분인데, 그분을 만났다"며 감격했다.

멤버들은 강산에의 집 별채에 앉았다. 강산에 집은 연못으로 둘러싸인 독특한 형태의 주택으로, 자연을 닮아 편안한 느낌을 줬다.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