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김관용 경북지사 "보수·진보 진영에 경각심 됐을 것"

(대구ㆍ경북=뉴스1) 김대벽 기자 | 2017-04-03 17:17 송고
3일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앞으로 자유한국당의 대권 후보를 선거법상 위반이 안되는 상태에서 도울 예정이며 분권 개헌을 위해 책임된 위치에 갈 수 있다고도 생각한다고 말하고 있다. © News1 김대벽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마무리하고 3일 도정에 복귀한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국가와 국민이 어려울 때 나라를 지킬 수 있는 지도자, 세계를 향한 지도자를 배출할 수 있는 물꼬를 트는데 역할을 한 것 같다. 행정조직도 폭넓은 시각으로 개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고 자평했다.

김 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장에서 먹고 사는 문제에 집중하면서 오로지 일에 매달려 왔지만, 어느날 정치권은 민생을 외면한채 자기들만의 논리로 고공행진을 하고 급기야 대통령이 탄핵되는 사태를 외면할 수 없었다"고 경선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기득권에 안주해 민생을 외면하고 기득권에 얽매인 보수진영, 이념에 사로잡혀 민심을 살필 겨를조차 없는 진보진영에  경각심을 주기 위해 출마했는데 그런 목적이 일정 부분은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는 오랫동안 중앙에 집중된 권력이 동맥경화 현상을 일으킨 것이 원인"이라며 "이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분권과 통합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선거법에 위반되지 않는 상태에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를 도울 생각이다. 정치지형을 눈여겨 보며 중앙정치와 연결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dby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