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아내가 바람을 피워요"…20대 내연남 납치 폭행한 40대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2016-10-17 12:15 송고 | 2016-10-17 15:12 최종수정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자신의 아내와 바람을 피웠다며 20대 남성을 차에 납치해 폭행한 40대 남성과 공범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피해자를 승합차에 납치·감금해 폭행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이모씨(47) 등 4명을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씨는 16일 오후 9시45분쯤 서울 성동구 홍익동에서 자신의 아내 A씨와 만났다가 헤어져 귀가 중인 김모씨(25)를 붙잡아 이모씨(44·여)의 차에 태운 뒤 주먹 등으로 얼굴을 구타하고 불륜 관련 확인서를 강제로 작성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박모씨(42)와 최모씨(40), 차량 운전자 이씨 등도 이씨와 같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이혼·불륜 등을 상담하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알게 됐으며 서로 처음 보는 사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누군가 살려달라고 소리치면서 납치되는 현장을 목격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해 이씨 등을 검거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hm3346@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