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IMF 총재 "선진국 일자리 60% 인공지능 영향 받는다"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2024-01-15 08:53 송고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국제통화기금) 총재가 1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3.12.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국제통화기금) 총재가 1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3.12.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인공 지능(AI)이 선진국 일자리의 60%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의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총재가 전망했다.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으로 출발하기 직전 14일(현지시간) AFP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발표된 IMF 보고서를 인용하며 "선진국과 일부 신흥 시장은 일자리의 60%가 AI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흥 시장의 경우 40%, 저소득 국가의 경우 26%로 AI 영향력은 떨어진다고 그는 덧붙였다.

IMF는 이날 보고서에서 전체적으로 전 세계 고용의 거의 40%가 AI에 노출되어 있다고 평가했다.
IMF 보고서에 따르면 AI의 영향을 받는 일자리의 절반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며, 나머지는 AI로 인한 생산성 향상으로 오히려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일자리가 완전히 사라질 수도 있고, AI는 일자리를 향상시켜 실제로 생산성이 높아지고 소득 수준이 올라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IMF에 따르면 AI 초기에는 신흥 시장과 개발도상국에 미치는 영향이 적을 것이지만, 새로운 기술의 이점을 누릴 가능성도 적다.

보고서는 "디지털 격차와 국가 간 소득 격차를 악화시킬 수 있다"며 고령 근로자가 AI가 가져올 변화에 더 취약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IMF는 이러한 우려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처방에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AFP에 말했다.

그는 "특히 저소득 국가들이 AI의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더 빨리 움직일 수 있도록 돕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인공지능은 다가오고 있다"며 "다소 무섭지만 모두에게 엄청난 기회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shink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