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혈액암 완치' 허지웅 "안성기, 웃으며 돌아오실 것…많이 드셔야"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9-17 09:18 송고 | 2022-09-18 14:00 최종수정
안성기(왼쪽) 허지웅 / 뉴스1 DB

방송인 겸 작가 허지웅이 배우 안성기의 혈액암 투병 소식을 접하고 응원의 글을 남겼다. 허지웅은 지난 2018년 12월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가 건강해진 모습으로 방송에 복귀한 바 있다. 

허지웅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성기 선생님의 혈액암 투병 기사를 봤다"며 "한 번도 아프지 않았던 것처럼 웃으며 돌아오시리라 믿는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역하고 힘들어도 항암 중에 많이 드셨으면 좋겠다"며 "꼭 건강식이 아니라도 저는 확실히 도움이 됐다"고도 전했다. 

또 허지웅은 "기사에 댓글들을 보니 혈액암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있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저는 이유를 알 수 없는 만성 부기의 원인을 찾다가 혈액암을 발견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도 이미 혈액암 환자가 많았다"며 "특히 젊은 세대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혈액암은 발병의 인과관계가 명확하지 않다, 과중한 스트레스 때문으로 짐작할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애초 알 수 없는 이유를 짐작하고 집착하는 건 투병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그래서 이유에 관해선 생각하지 않고 그저 살기 위해 노력했다"고 고백했다. 

허지웅은 "항암과 팬데믹 이후 백신을 맞는 게 조심스러웠다, 혈액암은 면역계 질환이기 때문"이라며 "담당의께서도 혈액암 환자의 백신 접종에 대해 속 시원한 대답을 주지 못했다, 관련된 연구나 데이터(자료)가 없다"고도 설명했다. 이어 "다만 예상되는 위험보다 얻을 수 있는 이득이 더 크다고 말씀하셨다"며 "스스로 판단하고 접종했고 지금은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고 알렸다.

끝으로 허지웅은 "아직 코로나19의 터널을 완전히 빠져나오지 않았다"면서도 "근거 없는 공포에서 답을 찾으려 하기보다 선생님의 쾌유를 비는 게 우선"이라고 적으며 글을 마무리했다. 

안성기는 지난 15일 열린 '배창호 감독 특별전' 개막식 무대인사에 참석했다. 당시 안성기는 달라진 헤어스타일과 부은 얼굴 등으로 이전과는 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고, 이에 그의 건강 이상설이 다시 제기됐다. 이후 안성기가 혈액암 투병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샀다. 항암치료를 받으며 호전되고 있다는 희망도 함께 전해졌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