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의정부시의회 '아베정권 망언' 규탄 결의안 채택

18일 주한 일본대사관 항의 방문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2014-03-17 22:45 송고 | 2014-03-17 22:46 최종수정

17일 오후 경남 거제시 장승포동 거제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와 인권을 위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이 열렸다. 사진은 이날 공개된 평화의 소녀상. (거제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비 건립추진위원회 제공) 2014.1.17/뉴스1 © News1 (거제=뉴스1)

경기도 의정부시의회는 17일 열린 제232회 임시회에서 '일본 아베정권의 일본군 위안부 망언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강세창 의원 대표발의로 만장일치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최근 일본 아베 정권의 관방장관, 문부과학성 부대신 등 고위관료가 일본군 위안부를 부정하는 망언을 서슴지 않고 있으며 중립을 지켜야 하는 NHK 공영방송국의 중요 요직에 있는 자들 또한 아베 정권에 동조하는 발언을 하는 등 역사부정이 심각한 실정"이라고 진단했다.


시의회는 "아베 정권의 망언은 역사왜곡이자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를 옹호하는 비이성적인 발언으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며 "과거 일제침략의 상처로 고통 받고 있는 전쟁 피해자를 모욕하고 더 나아가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 여성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3월말까지 아베가 직접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사죄하지 않는다면 일본이 그렇게 존경하고 신처럼 떠받드는 일본왕에 대해 4월 의정부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대한민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가장 강력한 언어로 비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의회는 정부에 대해서도 "일본 아베 정권의 교묘한 말 바꾸기에 휩쓸리지 말고 고위관료, 정치권 등 책임 있는 인사들이 노골화되고 있는 역사부정과 우경화 움직임에 대항해 지속적으로 국제사회에 문제를 제기하는 등 주변국들과 함께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단호히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의원들은 18일 주한 일본대사관을 항의 방문한다.




daidaloz@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