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음 넘치지만 그래도 홍명보…축구인 반응은 "가장 현실적인 선택"

10년 만에 A대표팀 복귀했으나 팬들 반발 거세
현장에서는 선수단 장악 능력·리더십 주목

홍명보 신임 A대표팀 감독 (뉴스1 DB)2024.7.7/뉴스1
홍명보 신임 A대표팀 감독 (뉴스1 DB)2024.7.7/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홍명보 감독이 5개월 공석이던 축구 대표팀의 새로운 수장으로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의 어설픈 선발 과정과 함께 하지만 출발도 하기 전에 여기저기서 많은 잡음이 들리고 있다. 협회의 행정도 엉망이고, 홍명보 감독의 지도력에 대한 의심도 이어진다. 그래도 현장에 있는 축구인들은 "가장 현실적인 선택"이라는 입장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8일 홍명보 감독과 2027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까지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홍명보 감독은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실패로 자진 사퇴한지 10년 만에 A대표팀의 지휘봉을 잡게 됐다.

모든 책임을 지고 홍명보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힌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총괄이사는 "협회가 추구하는 게임 모델을 고려했을 때 홍명보 감독의 경기 방식이 가장 적절하다"면서 "홍명보 감독의 리더십도 고려했다. 홍 감독은 그동안 '원팀, 원 스피릿, 원 골'을 강조했는데, 현재 대표팀에 가장 필요한 부분들이다. 홍 감독은 한국 축구가 갖춰야 할 '원팀 정신'을 이끄는 탁월한 능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홍명보 감독의 복귀로 지난 2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 공석이었던 A대표팀은 5개월 만에 사령탑을 보유하게 됐다. 오래 기다린 만큼 반가운 소식이지만, 이를 지켜보는 시선은 차갑다.

지난 2월 꾸려졌던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가 무용지물이었다는 목소리와 홍명보 감독의 능력에 대해 의구심을 갖는 여론이 있다.

특히 클린스만 감독 경질 후 제시 마쉬 캐나다 감독, 헤수스 카사스 이라크 감독, 거스 포옛 전 그리스 국가대표 감독, 다비드 바그너 전 노리치 감독 등 외국인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삼는 분위기였다가 갑자기 국내 지도자로 선임한 것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이다.

하지만 축구계 내부에서는 홍명보 감독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

홍명보 감독과 선수 시절을 함께 보냈고 올해는 라이벌 팀 수장으로 지략 대결을 펼친 박태하 포항 스틸러스 감독은 "홍명보 감독은 굳이 설명이 필요 없는 지도자다. 외국인 지도자를 선임하는 것이 무리인 상황에서 가장 현실적인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현장에서 증명했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뜨거운 지도자"라며 "가장 중요한 선수단 장악 능력 면에서는 대한민국 최고다. 대표팀 경험도 많기 때문에 선수들과 소통도 잘 이뤄질 것이다. 어려운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선택지"라고 덧붙였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서 홍명보 감독을 보좌하며 동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던 박건하 전 수원 삼성 감독도 같은 목소리를 전했다.

그는 "홍명보 감독은 탁월한 리더십의 소유자다. 위닝 멘탈리티가 부족했던 울산에서 이를 다시 깨운 점을 주목해야 한다"며 "전술적인 부분보다는 대표팀 안에 (위닝 멘탈리티) 문화를 둬야 하는데, 이에 대해 잘 알고, 잘 실행하는 능력이 있다"고 기대했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