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교협 무지성에 분노…정부 폭정 심판 받을 것"

대입전형 심의·의결에 입장문…"비민주적 정책 추진 경악"
"의료시스템 붕괴 자명…국민이 후폭풍 감당해야 해 참담"

24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5.2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24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5.2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는 24일 2025학년도 의과대학 모집 정원이 1509명이 늘어난 4567명으로 확정되자 "대학입학전형 시행 계획을 심사숙고 없이 확정해버린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의 무지성에 분노한다"며 "세계적 수준으로 칭송받았던 대한민국 의료시스템은 붕괴될 것이 자명하다"고 비판했다.

의협은 이날 오후 '대교협의 의대증원 대입전형 심의 의결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협은 비민주적이고 일방적인 정부의 정책 추진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대교협은 이날 제 2차 대학입학전형위원회를 개최해 의대 정원이 늘어난 31개 대학의 내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을 심의·의결했다. 27년 만에 의대 증원이 확정된 것이다.

이에 의협은 "구체적인 계획 없이 의대 정원을 급격히 확대하게 되면 의학교육 현장은 극심한 혼란과 질적 부실로 인해 급속히 무너지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대정원 증원 문제는 우리나라 전반의 보건의료제도는 물론 국가 재정과 국민 부담, 이공계 기피 현상 등 사회적 문제 등을 모두 고려해 객관적인 근거에 따라 면밀히 검토되어야 하는 중대한 사안이지만 정부는 의료계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어떤 근거도 없이 일방적으로 졸속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정부를 가진 나라에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하는 우리 의사들은 무엇을 해야 하고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국민들께서 이 모든 후폭풍을 감당하셔야 할 것이 참담할 뿐"이라고 했다.

의협은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철회하고 의대증원 원점 재논의를 택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법"이라며 "학생과 교수, 온 의료계의 간절한 외침을 외면하고 끝내 망국적 의대증원을 강행한 정부의 폭정은 반드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ssunhu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