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선재 업고 튀어' PD "인기 체감…이렇게 잘될 줄 몰랐죠" [N인터뷰]①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4-06-01 08:00 송고
윤종호 PD(왼쪽), 김태엽 PD/티빙 제공
윤종호 PD(왼쪽), 김태엽 PD/티빙 제공
최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연출 윤종호, 김태엽)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 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분)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 분)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다. 청춘의 싱그러움이 담긴 하이틴 장르에 8090세대의 추억을 자극하는 소재, 미래를 넘나드는 쌍방 구원 서사를 더한 작품은 시청자들에게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다.

덕분에 마지막회(16회) 시청률은 5.8%(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타깃층인 2049 남녀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9%로 전 회차 8주 연속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또한 '선재 업고 튀어'는 콘텐츠 온라인 경쟁력 분석 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 플랫폼 펀덱스(FUNdex) 5월 4주 차 TV-OTT 드라마 화제성 조사 4주 연속 1위, 세계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 IMDb 평점 9.1점 등 호성적을 기록하며 '신드롬'을 입증했다.
이 같은 작품의 흥행 뒤에는 '웰메이드'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애쓴 제작진이 있었다. 이시은 작가는 3년 동안 '선재 업고 튀어'라는 다채로운 세계를 만들었고, 윤종호 PD와 김태엽 PD는 섬세한 연출로 이 책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여기에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또 하나의 좋은 드라마가 시청자와 만날 수 있었다.

이에 뉴스1은 5월 31일 윤 PD와 김 PD, 이 작가를 만나 작품에 대한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봤다.
윤종호 PD/티빙 제공
윤종호 PD/티빙 제공
-'선재 업고 튀어'가 많은 사랑을 받으며 종영했다. 여정을 마친 소감이 궁금하다.

▶(윤종호 PD, 이하 윤종호) 촬영이 끝났을 때는 너무 시원하다는 생각이었는데, 지금은 그때가 너무 그립다. '선재 업고 튀어'를 하면서 참 행복한 시간을 보냈구나 싶었다. 시청자분들이 큰 사랑을 주시고 좋은 기사들이 많이 나오는 걸 보면서 이 순간이 지나가지 않았으면 했다. 너무 행복했다.
▶(김태엽 PD, 이하 김태엽) 어떤 책에서 '작품은 작가보다 위대하다'는 글귀를 봤다. 나는 보잘것없는 사람인데, 내가 참여한 작품이 수많은 사람에게 (즐거움을 주고) 월요일을 기대하게 한다는 건 정말 한 사회 구성원으로서 보람되고 감사한 일이다. 그런 기회가 주어져 행복했다.

▶(이시은 작가, 이하 이시은) 3년 전부터 기획하면서 오랜 시간 선재, 솔이와 함께 했는데, 천천히 내려놓자고 하면서도 아직 놔주기가 싫다. 큰 사랑을 받은 만큼 헛헛하고 그립다. '떠나보내기 싫다'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보면서 같은 마음으로 살고 있다. 솔이와 선재의 이야기를 쓰고 싶기도 한데, 시즌 2를 생각하는 건 아니다.(미소) 내 마음속에 솔이와 선재가 살아 있는데 가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한 번씩 꺼내보는 정도다.
김태엽 PD/티빙 제공
김태엽 PD/티빙 제공
-'선재 업고 튀어'는 2049 시청률(닐슨코리아 기준) 8주 연속 1위, 티빙 4주 연속 UV(순방문자수) 1위 등 놀라운 성과를 보여줬다. 드라마가 이렇게 잘될 거라고 생각했나.

▶(윤종호) 우리 드라마는 톱배우가 나오는 것도 아니고 신인 연출자와 작가가 하는 것이니 솔직히 주목을 못 받았지만, 그래서 우리끼리 더 의기투합해 현장을 잘 꾸려나가려고 했다. 혹여 잘 안되더라도 우리가 만족하고 행복하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 사실 그때까진 시민들이 배우들을 잘 몰라서 촬영할 때 빨리 가주시니까 편하기도 했다.(일동 웃음) 다만 이 작품을 통해 배우들이 성장하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럴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 그런데 이렇게 잘된 거다. 사실 믿기진 않았다. 기록들은 보이는데 체감이 안 되니까 '정말 그럴까' 싶더라. 그런데 최근 지인들이 변우석 사인을 받아달라고 하면서 미국에서도 드라마 인기가 좋다고 말해줬다. 나도 요즘 들어서 인기를 체감 중이다.

▶(김태엽) 유튜브를 보면 우리 드라마 리액션 영상이 있는데, 인도와 동남아 지역에서 인기가 많더라. K-드라마가 동남아에서 인기 있는 건 알았는데, 인도와 중동 등에서도 '선재 업고 튀어'를 본다고 하니까 너무 신기했다.

▶(윤종호) 해수욕장에서 촬영하다가 1부를 다 같이 봤는데 배우들이 너무 좋아했다. 같이 밥을 먹는데 우석이가 그 예쁜 얼굴로 '감독님 믿었어요' 하면서 웃더라. 혜윤이도 '아빠 너무 좋았어요'라면서 뿌듯해하고. 우석이가 2부도 좋았다고 하고 반응을 보면서 잘될 거 같긴 했다. 처음 드라마를 만들 때 대표님이 기성 작가, 감독과 많은 작품을 해왔지만, 그보다 신인 작가와 감독, 배우들과 좋은 작품을 만들어보고 싶었다고 하셨다. 그래서 열심히 했는데 이 정도로 잘될 거라고는 생각 못 했다.

-사실 화제성에 비해 전체 시청률은 높은 편이 아니다.

▶(윤종호) 타임슬립물 자체가 10대와 중장년층이 보긴 힘든 부분이 있다. 이해를 하고 따라와 그 감정을 봐야 하는데, 이를 위해 극에서 설명을 풀어내면 자칫 지루해질 수 있다. 그래서 타깃층을 잡고 간 부분이 있고, 덕분에 2049 시청률이 높게 나온 게 아닌가 한다.

▶(이시은) 드라마가 속도감이 빠르고 시점도 주인공들이 30대와 10대를 왔다 갔다 하다 보니, 우리 시어머니도 보면서 잘 이해 못 하시더라. 볼만하면 장면이 넘어가고 상황이 바뀌니까 한 주만 놓치면 따라가기 힘들다고 하셨다. 그런데 내 나름대로는 애초에 그 세대만을 위한 이야기를 썼다. 더 폭넓게 봐주셨으면 좋았겠지만… 그 부분은 내 숙제인 것 같다.
이시은 작가/티빙 제공
이시은 작가/티빙 제공
-드라마를 생각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장면이 있나.

▶(김태엽) 이 드라마는 '솔이가 자신의 톱스타인 선재를 구하는 이야기'인데, 초반에 가장 강력한 포인트는 '사실 선재가 솔이를 먼저 좋아하고 있었어'다. 그런데 선재는 이미 톱스타고, 솔이는 보통 사람 아닌가. 이 부분이 설득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중요했던 게 선재가 솔이에게 반하는 장면이다. 우산을 든 솔이가 미소를 지으며 달려오는 신만으로, 선재가 솔이를 사랑하는 게 직관적으로 납득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혜윤이가 너무 사랑스러운 사람이라 그 신 자체를 촬영하는 게 오래 걸리진 않았는데, 시청자들에게도 잘 전달된 것 같아서 다행이다. 이건 다른 이야기인데, 한강에서 선재가 솔이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장면이 있지 않나. 그 신이 방영될 때 실시간 톡을 봤는데 사람들이 솔이를 데리러 온 현주 욕을 해서 '이 드라마 됐구나' 했다.(웃음)

-류선재의 고백 장면 역시 좋았다는 반응이 많다.

▶(이시은) 선재가 '비가 오는 게 싫었다'면서 소나기에 빗대 고백을 하지 않나. 미사여구 없이, 오글거리지 않게, 꾸며지지 않은 말로 고백을 했으면 했다. 19살부터 오랫동안 짝사랑했던 감정을 어떻게 담백하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소나기가 선재에게는 가장 큰 서사니까 이걸 빗대서 써야겠다고 했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그 진심이 묻어났으면 했다.

<【N인터뷰】②에 계속>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