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채은정 "새엄마만 3명…의사 아빠, 경제 지원 없었다"

'특종세상' 29일 방송…필라테스 강사 변신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2-09-30 08:51 송고 | 2022-09-30 14:38 최종수정
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그룹 클레오 출신 가수 채은정이 금수저 이미지 뒤에 감춰져 있던 이야기를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가수 채은정의 일상이 담겼다. 그는 현재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채은정은 "핑클로 데뷔할 뻔했으나 이효리 선배님이 오고 나서 (핑클이)바로 데뷔한 후 여기저기 알아보다가 클레오로 데뷔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아버지가 성형외가 의사였다"라며 "이런 동네에서 태어나서 자랐다고 하면 금수저였네 한다, 당시 세 번째 새어머니가 있었고 고등학교 때부터 경제적인 지원이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10세에 친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유학을 가 할머니 밑에서 자랐다고 말했다. 채은정은 "10살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아버지가 바로 유학을 떠나셨다, (아버지가) 돌아오시자마자 재혼을 했다, 일년도 안 돼서 이혼했다"라며 "처음으로 아버지에 대한 불신과 배신감이 생겼다"라고 했다.

이어 "두 번째 이혼도 1차 이혼보다 더 안 좋게 끝났다, 그때 완전히 마음의 문을 닫게 됐다"라며 "그때 무슨 일이 있든지 혼자 책임지고 살았다"라고 했다. 그는 아버지와 사이가 너무 좋지 않자 세 번째 새어머니로부터 독립을 제안받았다고. 그는 "세 번째 새어머니가 있었는데 저와는 사이가 좋았다, 그런데 저와 아버지 사이가 안 좋은 것을 너무 힘들어했고 결국 독립을 제안하셨다"라고 했다. 

그는 집에 대한 반발로 가수로 데뷔했다고 했다. 채은정은 "가수 제의가 많이 왔다, 집에서 반대하는 무언가를 해야 했던 상황이여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라고 했다. 채은정은 그룹 클레오 탈퇴 후 솔로 활동을 이어갔지만 결과는 만족스럽지 않았다. 이후 그는 홍콩에서 다국적 걸그룹으로 데뷔했고, 8년이 넘는 외국 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