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태극기와 신칸센, 환장할 조합"…철도공단 '광복절 특집' 게시물 뭇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08-16 09:25 송고 | 2022-08-16 14:06 최종수정
국가철도공단 특집 게시물(위)과 신칸센 N700A 열차(아래).(국가철도공단 인스타그램, 일본대사관 홈페이지 제공)

SNS에 광복절을 기리는 특집 게시물을 올리면서 태극기에 신칸센을 합성한 국가철도공단의 황당한 실수에 국민들이 분노했다.

15일 국가철도공단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광복절 77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부터 광복까지의 철도 역사 특집 포스팅을 게재했다.

그런데 게시물 중 태극기를 배경으로 한 이미지에 KTX가 아닌 신칸센이 등장했다. 광복절이 얼마나 뜻깊은 날인지 소개하는 문구 아래에는 무궁화와 신칸센이 나란히 놓여있다.

이미지 밝기를 높이고 뒷부분의 N700A 로고(상징)가 잘렸지만 기차 앞머리 모양과 두 출입구 창문, 상징적인 파란색 두 줄까지 신칸센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알아볼 수 있는 사진이었다.

게시물이 업로드된 후 신칸센을 알아본 누리꾼들은 공분을 금치 못했고 해당 이미지는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져나가며 논란은 커져갔다.

사태를 파악한 국가철도공단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다음 날인 16일 콘텐츠에 대한 사과문을 올렸다. 국가철도공단은 "부적절한 이미지가 사용된 사실에 큰 불편을 드린 점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는 용서를 빌었다.

또, 하루가 지나서야 사과문을 올린 것에 대해서도 "이미지 수정 작업이 지연돼 초동대처가 미흡했던 점 역시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거듭 용서를 구했다.

하지만 국민들의 분노는 여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다. "광복절 국가철도공단 신칸센 대체 말이 되는 조합인가? 정말 어메이징함", "국가철도공단 친일파 소굴이냐?", "다른 곳도 아니고 국가철도공단이 우리나라 철도랑 일본 철도를 구별 못 하다니 참나", "KTX나 SRT 이미지가 그렇게 찾기 어려운 거였나? 어이가 없다" 등 싸늘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16일에 올라온 사과문. (국가철도공단 인스타그램)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