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35번째 합작 골 만든 '손-케' 조합, 람파드-드로그바의 36골 맹추격

토트넘, 뉴캐슬에 3-2 승리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1-10-18 03:05 송고 | 2021-10-18 07:25 최종수정
람파드-드로그바의 기록을 추격 중인 손흥민-케인 조합(텔레문도 캡처)© 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듀오'가 EPL 통산 35번째 골을 합작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2 EPL 8라운드에서 3-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5승3패(승점 15)를 기록, 5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나란히 선발 출격한 손흥민과 케인은 이날도 '환상 호흡'을 자랑했다.

2-1로 앞선 전반 49분, 케인은 루카스 모우라의 침투 패스를 받아 오른쪽 측면으로 쇄도하면서 손흥민을 찾았다.

손흥민은 케인의 의도를 읽고 반대편에서 질주, 케인의 낮고 빠른 크로스를 받아 결정지었다.

둘은 이 득점으로 이번 시즌 EPL 첫 합작 골이자, EPL 통산 35번째 작품을 만들었다.

이는 과거 첼시 시절 최고의 듀오로 불렸던 프랭크 람파드와 디디에 드로그바가 함께 기록한 36번째 골을 1골 차이로 추격하는 의미 있는 기록이다.

손흥민과 케인은 호흡을 맞출 시간이 아직도 많이 남아있는 만큼, 앞으로 2개의 득점만 합작하면 EPL 최다 합작 듀오 타이틀을 갈아치우게 된다.

둘은 2020-21시즌 단 한 시즌 동안 무려 14골을 합작, EPL 한 시즌 최다 합작 기록을 썼던 바 있다.

토트넘 홋스퍼의 케인(왼쪽)과 손흥민(오른쪽) © 로이터=뉴스1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