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단독] 강승화 아나 "부부, 원치않는 임신도 축복" 논란에 "진심 죄송"(인터뷰)

8일 방송 후 청원 등장→사과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6-08 16:30 송고 | 2021-06-08 16:32 최종수정
강승화 아나운서/ KBS © 뉴스1
강승화 KBS 아나운서가 KBS 2TV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서 여성이 원치 않는 임신을 한 것과 관련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8일 오전 방송된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의 코너 '이인철의 모의법정'에서는 원치 않은 임신을 한 결혼 10년 차 주부의 사연을 전했다. 이 주부는 남편과 딩크족으로 살기로 합의했으나, 남편이 정관수술을 했다고 거짓말을 해 원하지 않은 임신을 했다는 내용이었다.

이 사연을 본 강 아나운서는 "저는 좀 그렇다, 축하할 일이지, 이혼까지 할 일인가"라고 사견을 밝혔다. 이후에도 "요즘에 아이를 못 가져서 힘드신 부부들이 많은데, 이런 축복인 상황을 가지고 이혼을 하니 마니 이런 게 불편하다"라고 재차 말했다.

이에 한 시청자는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글을 올리고 해당 발언을 지적했다. 이 시청자는 "시대를 역행하는 발언과 피해자가 버젓이 있는 상황임에도 가해자를 두둔하는 발언을 일삼는 것은 공영방송사인 KBS에서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합의된 비출산에 거짓말로 아내를 속여 임신하게 만든 것은 범죄이고, 이에 문제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을 방송에서 더는 보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아나운서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KBS 2TV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와 관련 강 아나운서는 이날 오후 뉴스1에 "해당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강 아나운서는 "범죄자를 옹호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고 남편이 아내를 속인 것은 나쁜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며 "생명이 측은하다는 마음에 그런 발언을 한 것인데, 여성의 마음에서 공감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죄송하다"라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강 아나운서의 발언에 대한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 동의수는 2744명(오후 4시16분 기준)을 넘어선 상황이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