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한전-카카오모빌리티 협력 새 전기차 충전서비스 제공

(나주=뉴스1) 박영래 기자 | 2021-05-17 09:48 송고
황광수 한국전력 에너지전환처장(왼쪽부터), 이종환 한국전력 사업총괄부사장,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이사,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총괄부사장이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모빌리티 사옥에서 전기차 충전 플랫폼 구축을 위한 서비스 개발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한국전력 제공) 2021.5.17/뉴스1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2800만명이 이용하는 국내 최대의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 T'를 보유한 카카오모빌리티(대표이사 류긍선)와 협력해 새로운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한전은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을 통해 쌓은 빅데이터와 고도화된 분석 노하우를 보유한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력을 통해 고객 편의 충전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우선 양사는 카카오내비와 한전이 개발한 로밍 플랫폼으로 모든 전기차 충전서비스인 '차지링크'를 연계해 내비게이션에서 운행경로상 최적의 충전소를 찾아가고 결제까지 가능한 차징플래너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내비게이션 맵 기반으로 경로상 가까운 위치, 충전기 상태, 요금정보를 감안해 최적의 충전소를 추천해주게 된다. 이용자가 희망하는 시간에 충전할 수 있는 충전예약 기능과 카카오내비 모바일 앱을 통한 간편 결제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전은 주차요금 할인 간편결제 서비스도 개발할 계획으로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영 중인 카카오 T 주차장을 대상으로 한전의 로밍플랫폼 차지링크를 연계해 전기차 충전 후 출차시 주차요금을 자동 할인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한전은 향후 무인 주차장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지자체에서는 공영주차장에 설치돼 있는 충전기를 이용한 고객에게 주차요금을 할인해 주는 제도를 운영 중이지만 무인주차장에서 주차요금 할인을 받기 위해서는 출차시 이용자가 주차장 콜센터로 주차요금 할인을 요청하면 콜센터에서 CCTV를 통해 충전내역을 확인하고 할인해 주는 불편이 있었다.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한전이 갖고 있는 국내 최대 인프라와 로밍 네트워크에 카카오모빌리티만의 강력한 플랫폼과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기술이 결합된다면 전기차 사용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r200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