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ETRI, 디지털트윈 기술로 공동구 안전 책임진다

AI 로봇으로 기반 시설물 점검·순찰 무인화·자동화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2021-04-28 10:09 송고
기존 모델(왼쪽)보다 소형화, 경량화 등 개선을 이룬 청주 오창 공동구 AI레일 로봇(오른쪽) 모습(ETRI 제공) © 뉴스1

국내 연구진이 컴퓨터에 현실 속 사물의 쌍둥이를 만드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을 이용해 국가 기반 시설물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재난사고를 예방하고 국가 인프라를 안전하게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과 ㈜케이아이는 지난 1일 청주 오창 공동구(지하매설물을 공동수용하는 시설)에 있는 전력구 전 구간에 천장 레일 공사를 마치고 AI 로봇 1대를 설치해 본격 시범운영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ETRI는 AI 로봇 1대를 추가 설치해 내부 타 구간에도 확대 적용해 기술력을 진보시킬 예정이다.

지난 2018년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 화재 사고는 전 국민에게 지하 기반시설에 재난이 발생하면 파장이 얼마나 큰지 보여줬다.

연구진은 이러한 상황을 선제적으로 조치하기 위해 이 기술을 개발했다.

로봇은 영상, 열화상, 온도, 습도, 산소, 이산화탄소 등을 관측하면서 실시간으로 관제센터에 모니터링 정보를 제공한다.

로봇은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30분 무선충전으로 10km를 갈 수 있다.

레일 끝에 무선충전 스테이션이 있어 넓은 지하 공동구를 문제없이 점검한다.

이상 징후를 감지하면 뒤로 물러나 재확인하는 등 움직임도 지능적이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점검·순찰과정을 무인화·자동화해 평상시에도 재난 징후가 없는지 선제적으로 알아내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사고 발생 시에도 더욱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기술은 공공시설 공동구뿐 아니라 민간 공동구나 지하철, 지하상가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어 복합 공간을 안전하고 지능적으로 관리하는 데 널리 활용될 전망이다.

연구진은 시범 적용에서 얻은 데이터 분석 결과와 현장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디지털 트윈 기술을 고도화하고 실증 지역 범위를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연구사업 총괄책임자인 ETRI 정우석 재난안전지능화융합센터장은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사회기반시설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지하 공동구를 지능형 융·복합 기술로 더욱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m503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