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식음료

"백선생이 보증한 '구룡포 과메기'"…CU와 맛남의 광장 착한 프로젝트

백종원, 거부감없는 쌈 형태 상품 제안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21-01-24 14:00 송고
(자료제공=CU) © 뉴스1

CU와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이 과메기를 생산하는 어민들을 돕기 위해 네 번째 착한 프로젝트로 '구룡포 과메기쌈'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포항은 국내 과메기 95%가 생산되는 대표 산지다. 하지만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과메기 축제 취소 및 모임 등의 추소 등으로 대목을 상실했다.

특히 올해는 꽁치 어획량이 10년 전과 비교,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이에 따라 꽁치 가격도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두 배로 훌쩍 뛰었다. 하지만 어민들은 쉽사리 과메기 가격을 인상하지 못하고 최소한의 마진으로 판매를 이어가고 있었다.

이에 백종원 요리연구가는 CU에 과메기를 즐기는 가장 흔한 방법이면서도 처음 접하는 사람도 거부감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쌈으로 상품화할 것을 제안했다. 그 결과 CU 구룡포 과메기쌈이 탄생하게 됐다.

신제품은 차가운 북서풍으로 건조된 쫄깃한 과메기를 각종 쌈채소와 즐기도록 기획됐다. 배추, 상추, 깻잎, 고추, 마늘 등 신선한 채소와 초고추장, 마른김 등을 한데 담아 별도로 재료를 구입하지 않아도 된다. 내용물도 2마리 분량(약 50g)으로 혼술족에 안성맞춤이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관계자는 "앞으로도 CU는 맛남의 광장을 통해 우리 농어가를 돕는다는 자부심을 갖겠다"며 "디저트, 도시락 등에 이어 다양한 카테고리에 질 좋은 상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choh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