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라스' 솔비, 케이크 논란 언급…"성형 충동적으로 하면 안돼" 깨달음도 고백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01-13 23:35 송고 | 2021-01-14 10:25 최종수정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라스' 솔비가 케이크 논란을 언급했다.

솔비는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최근 논란이 된 케이크 사건에 대해 "앞으로 책임감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솔비는 유명 화가 제프 쿤스의 작품과 유사한 케이크를 만들어 논란이 됐었다. 솔비가 "제가 요즘 화제의 중심에 있다"라고 입을 열자, MC 김구라는 "오마주라고 밝히지 않아 표절 의혹을 받지 않았냐"라고 대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솔비는 "아티스트로서 앞으로 무엇을 하더라도 무게감, 책임감을 갖고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솔비는 성형 후 바로 생방송에 출연했다는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예전에 스케줄이 너무 많아서 지치고 힘들었다. 그럼에도 방송을 해야 했다"라면서 반항심에 성형 수술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솔비는 "성형외과 가서 상담받자마자 바로 수술을 받은 거다. 그리고 생방송을 갔다. 눈을 했는데 선글라스도 안 썼다. 사실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이라고 솔직히 밝혔다.

솔비는 "그래서 성형이라는 게 충동적으로 하면 안되는 구나 느꼈다. 심리검사를 먼저 받았어야 했다. 정신적인 위로를 받았다면 다르게 대처했을 텐데 방법을 몰랐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