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이승엽, 셋째 늦둥이 얻었다…"세 아들 아빠가 됐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1-05 10:34 송고
(이승엽 SNS 캡처) © 뉴스1

이승엽(45) 한국야구위원회(KBO) 홍보대사가 셋째 아들을 얻었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득남 소식을 알렸다.

그는 "1월 4일 늦둥이가 드디어 나왔다"며 "세 아들의 아빠가 됐다. 책임감 가지고 더 열심히 건강하게 살겠다"고 전했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2002년 1월 이송정씨와 결혼해 현역 때 두 아들 은혁, 은준 군을 얻었다.

그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이 나왔음을 알린 뒤 의료진을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승엽 선수의 부인 이송정씨가 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즈와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히고 있다. 이승엽은 시포를 맡았다. 2017.10.3/뉴스1 © News1 이종현 기자

이승엽 홍보대사는 "의료진 분들 고생이 많다"며 "코로나19도 빨리 종식되기를 기원한다. 모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현역 시절 '국민타자'로 불렸다.

KBO리그 역대 최다인 467홈런을 때려냈고, 일본 프로야구에서도 159홈런을 기록했다.

국가대표로도 2000 시드니 올림픽 동메달, 2008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등을 획득하는 데 기여했다. 그는 2017시즌을 마치고 은퇴했고, 현재 KBO 홍보대사와 해설위원, 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