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편승엽 "세 번의 이혼, 자랑할 수 없는 인생…창피하다"

'마이웨이' 21일 방송서 언급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9-22 08:00 송고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가수 편승엽이 세 번의 결혼, 세 번의 이혼으로 인해 아픔을 겪었고 창피함도 느낀다고 말했다.

편승엽은 21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편승엽은 그간의 굴곡진 삶에 대해 돌아보며 세 번의 결혼생활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편승엽은 "첫 번째 결혼 생활은 아이들이 초등학교 가기 전에 헤어졌다"며 "가요계를 시작하는 단계에서 (첫 번째 아내가) 반대를 많이 했다"고 해 이혼 이유를 밝혔다. 이로 인해 편승엽은 아이 셋을 두고 첫 번째 결혼 생활을 마쳤다.

두 번째 결혼에 대해서도 말했다. 편승엽은 "(두 번째 아내와는) 연예인 행사장에서 만났다"며 "참 좋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2개월 정도 교제하는데 (아내가) 아파서 결혼식을 하기 전에 같이 생활하기 시작했다"며 "4개월 정도 같이 살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만나자마자 뒷바라지를 조금 했는데, 그 잠깐의 시간으로 인해 인생 중 가장 큰 난관에 부딪혔다"며 이로 인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또한 세 번째 결혼에 대해서는 "그 결혼을 안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편승엽은 "그게 없었다면 지금 아내도 평범하게 살 수 있었을 텐데 싶다"라며 아내에게 미안해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혼은) 내 인생의 오점이고, 절대 자랑할 수 없는 인생"이라며 "자식들이나 부모님께 창피하다"고 털어놨다.

한편 '마이웨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람들의 인생을 진솔하고도 담백하게 전달하는 신개념 인물 다큐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