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대형 여행가방에 20대 시신…인천 무의도 선착장에 버려져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2020-08-02 10:27 송고
© News1  

인천 중구 무의도의 한 선착장에 버려진 대형 여행용 가방에서 20대 남성이 숨진채 발견됐다.

2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월 31일 오전 11시 45분쯤 인천시 중구 무의동의 한 선착장에서 주민이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여행용 가방안에서 20대 남성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서울 거주자로 확인됐고, 발견 당시 시신은 훼손되지 않았다"면서 "자세한 내용은 수사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살해된 뒤 가방에 버려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선착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하는 한편 주변인을 대상으로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gut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