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진중권 "내가 공수처 2호? 역시 날 알아주는 건 문빠…靑전화 기다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7-06 12:0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