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학생 선택 넓히고 편한 교복으로”…대전 무상교복 정책 토론회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2019-08-22 17:28 송고
 ‘대전시 무상교복 정책의 올바른 시행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22일 오후 2시 대전환경연합운동본부 3층 교육장에서 열렸다. © 뉴스1

올해 1학기부터 대전지역도 중·고 무상교복이 실시된 가운데 수요자의 선택 폭을 넓히고 편한 교복 추세에 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참교육학부모회 대전지부는 22일 오후 2시 대전환경연합운동본부 3층 교육장에서 ‘대전시 무상교복 정책의 올바른 시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대전시교육청은 이 자리에서 내년에는 중·고교가 지원 방식을 선택할 수 있지만 2021년부터는 모두 현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그러나 참석자들은 지원 방식을 확대하고 나아가 제복식 교복을 탈피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성광진 대전교육연구소장은 “보편적 교육복지의 실현을 위해 지원 방식을 학생과 학부모가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현물 지급만으로 획일화하는 것은 정책의 실용성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별로 구성원들의 의견을 들어 자율복을 추진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학생들의 참여를 바탕으로 그들의 요구가 담기는 방향으로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운영상 세종참교육학부모회 대표는 “교복으로 인한 불편함에 대해 많은 학생들이 민원을 제기했지만 더 이상 나아가지 못했다“며 ”세종시의 경우 ‘편한교복추진위원회’와 ‘편한 교복 패션쇼’ 등을 통해 편한 교복으로의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예진 충남대 의류학과 교수는 “동일한 호칭의 교복이더라도 교복 업체에 따라 치수에 차이가 크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기성복으로 생산되는 범위에서 호칭을 골라 교복을 착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인간공학적 교복이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한 중학생 학부모는 “예전보다 더 자유로워지고 편하게 바뀌었다는데 크게 달라진 것이 없어 보인다”며 “이미 다른 시도에서는 활동성을 고려해 생활복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선택의 기회를 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guse1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