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인터뷰]② '킹덤' 주지훈 "BTS·韓드 대단, 자긍심 가져야"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2-13 14:30 송고
배우 주지훈 / 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 뉴스1 
배우 주지훈(37)은 지난해 가장 '핫'한 배우로 한해를 보냈다. 영화 '신과 함께' 1, 2편이 모두 천만 관객을 넘기면서 흥행력과 스타성을 갖춘 배우로 평가를 받은 것은 물론, '공작' '암수살인'까지 쉼없이 활약하면서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줬다.

올해도 주지훈의 해다. 주지훈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플랫폼인 넷플릭스에서 지난 1월 공개한 드라마 '킹덤'(극본 김은희/연출 김성훈)에서 왕세자 이창 역할을 맡아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킹덤'은 조선판 좀비물 장르로, 주지훈은 색다른 장르물 위에서 또 한 번 연기적 변신을 시도했다. 그가 맡은 왕세자 이창은 역병을 가장 먼저 목격하고 그 근원을 찾는 인물. 자신과 왕권을 위해서만 움직였던 그가 점차 진정한 의미의 리더로 성장해가는 이야기는 성장극을 보는 또 다른 재미까지 선사한다.

주지훈은 '킹덤' 시즌1을 성공적으로 선보인 것에 이어 MBC 드라마 '아이템'또 '킹덤' 시즌2까지 그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열었다. 지난 12일 '킹덤' 공개 기념 인터뷰를 위해 만난 주지훈은 연기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뛰어들었던 MBC 드라마 '궁'부터,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위치에 있음에도 일희일비하지 않는 지금에 이르기까지 배우 주지훈의 이야기를 풀어놨다.

다음은 주지훈과 일문일답.


<[N인터뷰]②에 이어>

-넷플릭스 드라마를 경험했는데, 배우로서 차이점, 시청자로서 차이점은 무엇인가.


▶아무래도 첫 주자여서 조심스럽고 말하기 어렵다. 넷플릭스여서 거대한 자본을 투입하고 간섭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것도 작품, 신뢰도에 따라서 달라지는 것 아니겠나. 내가 알기로는 넷플릭스가 20억원 짜리에 40억원을 주는 게 아니라 대본을 보고 제작비를 결정하는 것이다. 일단 기업 자체가 뿌리가 영상이다보니 그 외의 다른 요인에 얽매이지 않을 수 있는 것이 나쁘지 않다.

-한국 콘텐츠 사명감을 느끼면서 임했나.

▶처음에는 그런 것 없이 시작했다. 넷플릭스 플랫폼에 대한 이해도 잘 되지 않았을 때다. 막상 오픈을 하고 해외에서 좋은 피드백이 오기 시작하면서, 우리 나라 의복이나 풍경이 예쁘다는 반응들이 나오면서 자긍심이 생긴다고 해야 할까. 그점이 목적은 아니었으나 그런 뿌듯함이 느껴졌다.
넷플릭스 '킹덤' 스틸컷 © News1 
-앞서 세자 역할을 했던 '궁'도 있고 한류 콘텐츠들에 참여했다.

▶한류는 개선해야 할 점도 많고 힘든 점도 많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긍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BTS(방탄소년단)도 그렇고 너무 대단하다. 이게 말이 되나. 정말 상 많이 받고 있지만 상 줘야 한다. 사실 아직 전세계에서 한국을 잘 모른다. 아시아 하면 중국, 일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그런데 (한류 등으로) 엄청난 경제효과까지 내고 있지 않나. 배두나, 이병헌, K팝, 한국 드라마 들이 범아시아적으로 관심을 받고 사랑을 받고 있다. '신과 함께'도 아시아에서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우리 것을 잘 만들면 널리 뻗어나갈 수 있구나 싶다. 장단점이 있겠지만 점점 글로벌화되고 있다. 해외 대형 제작사들도 한국 제작사와 협업을 하는 사례가 늘고 있고, 실제로 놀랄만한 대작들이 준비 중이지 않나. 좋은 작품이 만들어지길 바란다.

-실제로 해외 팬들의 인기가 많아졌다고 느끼나.

▶발리를 다녀왔는데, 내게 발리는 대도시보다는 휴양지의 이미지가 있었다. 그런데 2~30명 정도의 현지팬들이 공항에 나와 있더라. 누구한테 손을 흔드나 싶어서 뒤를 돌아보기도 했다. 짧은 영어로 무슨 작품을 봤냐고 했더니 '신과 함께'와 '킹덤'을 봤다고 하더라. 그때가 '킹덤' 공개되고 다음 날이어서 많이 놀라고 신기했던 기억이다.

-시즌1를 본 후에 시즌2에 임하는데, 마음가짐이 달라졌나.

▶마음가짐은 늘 똑같다. 내꺼나 잘 하자는 것. 오지랖 부리지 말고 내꺼만 충실히 하자는 생각이다.(웃음) 감독님과도 어제 문자했는데 (시즌1 촬영하고) 1년이 지난 것이 실감이 안 난다. 일주일 정도 지나서 다시 촬영하는 기분이다. 신기하다.

-시즌2 대본을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나.

▶류승룡 선배와 싱가포르에 가는 비행기에서 대본을 보면서 '어? 정말?' 하면서 놀랐다. 정말 예상 이상의 이야기까지 나올 거다. 재미있는 이야기 하나 하자만, '왕좌의 게임'에서 시즌1에서 왕자가 죽는다. 그런 느낌의 놀라움이다. 내(이창)가 시즌2에서는 계속 살아 있을까?(웃음) 
넷플릭스 '킹덤' 스틸컷 © News1 
-시즌1은 5점 만점에 10점. 시즌2를 예상해보자면.

▶점수? 글쎄. 지금도 SNS 뒤져 보고 인터뷰하는데 어떻게 알겠나.(웃음) (정확한 반응을 모르니) 불안해 죽겠다. 일단 시즌1를 공개하기도 전에 시즌2 제작이 정해진 점이 고무적이지 않을까.

-시즌1의 엔딩이 이야기가 시작될 때 끝났다는 반응이 많다.

▶우리는 300분짜리 영화를 찍었다고 생각했다. (시청자들은) 한국드라마에 익숙해져 있기 때지만, 300분 짜리 영화의 엔딩을 그렸다고 본다. 나도 엔딩을 보면서 '이거 열받을 것 같다'고 생각하긴 했다.

-김상호와 호흡은 어땠나.

▶'최고의 선배'라는 이야기를 듣는 이유가 있다. (김)상호 선배와 있으면 너무 편안하다. 내가 키가 크고 덩치도 크지 않나. 내가 유약한 느낌을 표현하려고 하면 되게 위험하다. 연기를 못 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상호선배가 버티고 있으니까 내가 그냥 할 수 있더라. 리액션까지 받아주니까 좋았다.

-넷플릭스 촬영환경에 대해 배우들이 궁금해하지 않나. 누가 뭘 궁금해 하고 뭐라고 답해줬나.

▶글쎄. 딱히. '돈 많이 주냐'고 물어본 적은 있다.(웃음) 내 출연료? 저 사람들(넷플릭스)도 다 알아서 (기존 출연료와) 얼추 맞더라. 큰 변화는 없다.

-연차가 쌓일수록 체력관리는 어떻게 하나.

▶운동이다. 이러면 배에 왕자 복근이 있을 거라는 오해를 받는데, 왕자도 없고 체지방률도 높다. 취미처럼 하는 거다. 그게 정신건강에도 좋다. '키친' 때와 비교하면 12kg 정도 더 나가고, 모델 때와 비교하면 20kg 정도 더 나간다. 작품, 캐릭터에 맞게 그때 그때 맞춘다. '킹덤'을 할 때도 힘들었지만 살은 안 빠졌다. '갓끈'이 자체 리프팅을 해주니까 과자의 유혹을 이기지 못 했다. 너무 추운 날 촬영하면 단 것, 고칼로리 음식이 엄청 당긴다.

<[N인터뷰]③에 계속>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