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창업진흥원, 부처합동 국내 최대 규모 'K-스타트업' 개최

6월말까지 4개 부처에서 135개 팀 발굴
9월부터 왕중왕 10개팀 선발…팀별로 5.4억원씩 지원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2018-06-04 18:00 송고
© News1

창업진흥원은 부처 합동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18'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도전! K-스타트업 2018'은 2016년부터 진행된 우수 창업자를 발굴하는 부처 합동 경진대회다. 중소벤처기업부, 교육부, 국방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4개 부처별 예선을 거쳐 6월 말까지 예선을 거쳐 우수 창업자 135개팀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후 9월부터 통합 본선 등을 통해 경쟁을 펼치며 최종 왕중왕전에 10팀이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 전 과정은 TV를 통해 올 하반기에 방영될 예정이다.

올해는 특히 국내 스타트업에 국한하지 않고 해외 유망 스타트업의 참가를 유치하기 위해 예선 내 '글로벌 리그'를 신설했다.

또 고급 기술을 보유한 유망 창업자를 다수 발굴하기 위해 왕중왕전에 오른 10개 팀에게 상금뿐만 아니라 기술보증기금 후원 금액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실제 총 상금은 16억원으로, 왕중왕전에 오른 10개 팀에게 5억4000만원씩 지급된다. 여기에 기술보증기금 후원도 기존 57억원 이내에서 91억원 이내로 늘렸다.

이밖에 '도전! K-스타트업 2018'이 참가팀의 창업 성장에 실질적인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도록 아이디어 권리화 지원, 투자 유치 기회 마련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 및 투자 상담회 개최, 유망 해외전시회 참가 지원 등의 후속 프로그램 등도 운영된다.

한편 작년 대회에서 대상(대통령상)을 받은 '에버스핀'(대표 하영빈)은 수상 이후 일본, 홍콩 투자사로부터 약 21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인정받는 스타트업이 됐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