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브래지어 입은 남자…옷가게서 여성옷 훔치다 덜미

(충북ㆍ세종=뉴스1) 남궁형진 기자 | 2017-02-27 08:39 송고 | 2017-02-27 09:51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27일 심야시간 옷가게에서 여성옷을 훔치려 한 회사원 A씨(38)를 특수절도 미수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전 0시50분께 청주시 서원구 수곡동의 한 옷가게의 출입문을 절단기로 파손한 뒤 여성 옷을 훔치려한 혐의다.

A씨는 무인경보 알람을 휴대전화로 확인한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혔다.

당시 그는 브래지어 등 여성 속옷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여자 옷을 입고 싶었다"고 진술했다.


ngh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