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北, 김정은 다녀간 러 '극동 개발' 조명… "경제발전 추동"

노동신문 통해 "인재·노력 문제 해결 위한 계획 추진" 소개
푸틴과 회담서 관련 논의 이뤄진 듯… 노동자 파견 가능성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3-09-23 05:50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최근 러시아 방문 이후 러시아의 극동지역 개발을 부각하고 있다. 추후 러시아와의 경제협력을 염두에 둔 움직임으로 보여 주목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원동(극동) 개발에 힘을 넣고 있는 로씨야(러시아)'란 제목의 22일자 6면 기사를 통해 "러시아가 원동 개발에 힘을 넣고 있다"며 "러시아의 원동 개발 사업은 더 악랄해지는 서방의 제재와 고립 압살책동을 파탄시키고 현실 발전의 요구에 맞게 나라의 경제발전을 적극 추동하기 위한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특히 연해변강(연해주) 항구, 바이칼아무르 철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 등 러시아 극동지역의 경제부문 성과들을 소개하며 "러시아 정부는 원동 지역 주민 생활을 개선하고 원동 개발에 필요한 인재와 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시 발전계획들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러시아 정부가 극동 개발을 위해 "국제적 협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에 앞서 김 총비서는 지난 13일 러시아 아무르주 소재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임했다.
북러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군사·안보 분야뿐만 아니라 경제협력 사업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북러 접경지를 통한 교역 활성화 등 교통·물류·철도 협력 전반에 관한 사항이 다뤄졌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따라서 노동신문의 이번 기사는 북한 주민들에게도 그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켜 향후 사업 '추동'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목적에서 작성됐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한은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던 2020년 1월 말 이후 3년 넘게 '국경 봉쇄' 조치를 취해오다 최근 해제 수순을 밟고 있다. 대외 협력 등을 통해 경제난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특히 연해주 등 러시아 극동지역은 당국의 정책적 지원에도 불구하고 만성적인 노동력 부족 문제 때문에 개발이 더딘 것으로 알려져 북한의 노동자 파견이 유력시되는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러시아가 북한의 '값싼' 노동력을 들여오기 위해선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 불가피하다.

안보리가 2017년 12월 이사국 만장일치로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제2397호는 북한이 '외화벌이'를 위해 유엔 회원국들에 파견한 노동자들을 2019년 12월까지 돌려보내도록 했지만, 현재도 중국·러시아를 비롯해 동남아시아·중동·아프리카 등지의 일부 국가엔 북한 노동자들이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북한 나진항과 연해주 하산역을 잇는 철도를 복원하는 '나진-하산 프로젝트'도 북러 간 경제협력 사업의 하나로 재추진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러시아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다음날인 지난 20일 주재한 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에서 "(러시아) 방문 성과를 공고히 다지기 위한 실천단계에서 전통적 조로(북러) 선린 협조의 유대를 더 굳건히 하며, 모든 분야에서 쌍무관계를 보다 활성화하고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시키기 위한 건설적 조치들을 적극 실행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각 분야 협조를 다방면적으로 확대 발전시키기 위한 조로 해당 부문들 사이 긴밀한 접촉과 협동을 강화해 두 나라 인민들의 복리 증진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somangcho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