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제주 기업 60% 출산지원제도 "잘 몰라"…제도 있어도 활용은 '글쎄'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제주 기업 일·생활균형 실태 설문조사 결과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2023-01-31 16:00 송고
© News1 DB

제주지역 기업 절반 이상이 출산 및 육아 관련 지원제도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활용도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여성가족연구원은 ‘제주지역 기업의 일·생활균형 실태와 활성화 방안’ 연구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는 제주지역 447개 기업의 대표자 또는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일·생활균형 지원 기반 및 직장문화, 관련 제도 도입 및 활용 실태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기업의 일·생활균형 지원 제도에 대한 인지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60% 가량은 출산 관련 지원제도인 난임치료휴가, 유사산휴가, 태아검진 시간의 허용 등에 대해 ‘모르거나 들어본 적은 있다’고 답했다. ‘잘 알고 있다’는 기업은 14.5~16.6%뿐이었다.

출산전후휴가, 배우자 출산휴가, 육아휴직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30.0~36.5%에 그쳤다.

근로시간 조절 제도인 임신기·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잘 알고 있다’는 기업은 19.5~21.9%에 머물렀다.

유급 수유시간 보장이나 가족돌봄 휴가·휴직, 근로시간 단축 등 육아 및 가족돌봄 지원제도에 대해서도 과반수 기업이 ‘모르거나 들어본 적은 있다’고 했다. ‘잘 알고 있다’는 16.1~18.6%에 그쳤다.

일·생활균형 제도를 잘 모르는 만큼 이를 제대로 활용하는 기업도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내 근로자 5인 미만의 영세기업과 도·소매·숙박·음식점업, 가족친화인증 비인증 기업 등은 일·생활균형 지원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태아검진 시간의 허용, 유사산휴가, 난임치료휴가 등이 ‘없다’는 기업은 69.1~72.0%에 달했다.

출산전후휴가(52.8%), 육아휴직 제도(57.3%)가 있더라도 ‘필요한 사람은 모두 자유롭게 활용 가능한 경우’는 각각 60.2%, 57.0%에 그쳤다.

기업이 근로자의 일·생활균형 지원이 어려운 이유로는 ‘인력 운영 및 관리의 어려움’이 41.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무 특성상 반영이 어려움’(21.5%), ‘비용부담’(17.9%), ‘CEO 및 경영진의 관심과 의지 부족’(5.4%) 등의 순으로 꼽혔다.

특히 근로자가 출산전후휴가 또는 육아휴직을 사용할 시 가장 큰 어려움은 대상자가 없는 경우(51.0%)를 제외하고 ‘대체인력을 구하기 어려움’이 19.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동료 및 관리자의 업무 가중’(16.1%), ‘추가 인력 고용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11.4%) 등이 꼽혔다.

실제 출산전후휴가 근로자가 있는 경우 ‘남은 인력끼리 나눠서 해결’(25.5%)하거나 ‘계약직 대체인력을 추가로 고용’(16.8%)했다. 육아휴직 역시 ‘남은 인력끼리 해결’(21.5%) 또는 ‘계약직 대체인력을 추가 고용’(19.2%)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제주도 가족친화 및 일·생활균형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제주형 가족친화인증기업을 위한 사전 지원 및 인센티브 강화, 중소기업 대상 육아휴직 등 대체인력 지원, 유연근무제 활성화 지원 등의 정책방안을 제시했다.


gw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