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日의원 146명 야스쿠니 집단 참배 "몰역사의 극치"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2014-04-22 08:35 송고
함진규 새누리당 대변인. 2014.3.24/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새누리당은 22일 일본 국회의원 146명이 야스쿠니 신사에 집단 참배한 것에 대해 "몰역사적 행동의 극치"라고 규탄하고 일본지도부에 참배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함진규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한데 이어 초당적 의원모임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소속 146명이 집단 참배한 것에 대해 "일본 지도부의 독선적이고 무책임한 행위를 새누리당은 강력히 규탄하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함 대변인은 "그간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북아 국가 및 국제사회가 지속적인 우려와 경고를 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과거 전쟁 범죄자가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총리가 공물을 보내고, 정치인들이 대거 참배한 것은 이웃국가에 대한 예의라고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몰역사적 행동의 극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일본이 국제사회의 존경을 받는 국가가 되려면 지난 제국주의 침략의 역사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순서"라며 "과거사에 대한 반성없이 지금처럼 독단적인 행보만을 거듭한다면 결코 국제사회로부터 책임있는 선진국가로 인정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 대변인은 그러면서 "일본 지도부는 지금이라도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며 "악화된 한일 관계를 풀어내기 위한 일본의 양심적인 선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baeb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