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케 도쿄도지사, 여유롭게 3선 확정…맞수 렌호는 3위에(종합2보)

고이케, 2위 이시마루와 20% 가까운 격차…압승
렌호, 예상보다 초라한 3위 성적표…중의원 선거 입후보도 불투명해져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 도지사가 7일 (현지시간) 도쿄에서 득표율 43%로 도지사 선거 3선 당선을 확정한 뒤 꽃다발을 들고 있다. 2024.07.08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 도지사가 7일 (현지시간) 도쿄에서 득표율 43%로 도지사 선거 3선 당선을 확정한 뒤 꽃다발을 들고 있다. 2024.07.08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권진영 김성식 기자 = 7일 실시된 일본 도쿄도지사 선거에서 고이케 유리코(71) 현 지사가 당선돼 3선을 확정 지었다. 이로써 2028년까지 도쿄의 사령탑을 맡게 된다.

NHK는 고이케 도지사가 총 291만8015표를 얻어 42.8%의 지지율로 당선됐다고 보도했다. 2위 이시마루 신지(41) 전 히로시마현(県) 아키타카타시장과는 20%에 가까운 격차를 벌리며 여유롭게 승기를 잡았다.

그는 이번 선거에는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집권 자민당·연립여당 공명당·국민민주당 도의회 연합회·지역정당 도민퍼스트회 등 범여권의 지원을 받았다.

3선에 성공한 고이케 도지사는 "(지난) 8년간의 실적을 평가받았다"며 "56명이 입후보한 상황에서 포스터 게시 및 협박, 가두 연설 중 야유 등이 있었지만 지금까지 경험한 적 없는 선거전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새 임기가 "고물가·엔저 등 혹독한 상황" 속에서 시작된다며 한 차원 더 업그레이드된 "도쿄 대개혁(3.0)"을 추진해 "1400만 도민의 생명과 생활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쿄 대개혁 3.0에는 저출생 대책·산업, 산업계 디지털전환(DX) 추진·여성 활약 촉진 관련 정책이 여기에 포함된다. 공약집에는 보육료 무상화 확대 및 출산시 무통분만 비용 조성 등 세부 정책이 담겼다.

고이케 도지사는 선거 기간 중에도 지금까지의 도정 운영 실적과 함께 저출생 대책으로 도가 실시한 보육료 무상화 확대 및 재해 대책 등을 강조해 왔다.

이같이 현역 세대를 중심으로 어필한 결과, 기존 지지 세력 외 무당파층의 지지까지 끌어모아 우위를 점할 수 있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이 실시한 출구조사에도 "매우"와 "어느 정도"를 합쳐 도민 10명 중 7명은 고이케 도지사의 도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고이케 도지사의 맞수로 주목받은 렌호 전 참의원(56)은 낙선 후 패인에 대해 "아이들과 젊은이에 대한 지원이 고령층 지원으로도 이어지는 순환형 도쿄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온 힘을 다해 호소했지만 결과적으로 닿지 않은 것은 내 힘이 부족한 탓"이라고 했다.

그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공산당·사민당의 지원을 받았지만 18.8%의 지지율로 3위에 그쳤다.

이후 국정 활동에 대해서는 "내 안에서 마침표를 찍었다는 느낌은 없다"고 답했다. 차기 중의원 선거 입후보 의사를 묻는 말에도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반면 렌호 후보에 앞서며 약진한 이시마루 신지 전 아키타카타시장은 "우리 팀은 정말 최선을 다했다"며 결과에 승복했다. 추후 국정 선거 참여와 관련해서는 "선택지로서 당연히 고려할 것"이라며 그중에서도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지역구인 "중의원 히로시마 1구"를 콕 집어 말했다.

한편 2024년 도쿄도지사 선거는 역대 가장 많은 56명의 후보가 참여했다. 투표율은 60.62%로 지난 선거보다 5.62% 상승했다. 헤이세이 시대 이후로는 2012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참여율이다.

realkwo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