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 운집한 런던 반이스라엘 시위 현장[포토 in 월드]

주최측은 80만 주장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약 30만(경찰 추산) 명의 시민이 모여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들은 하이드 파크에서 미국 대사관까지 행진하며 이스라엘에 즉각 전쟁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약 30만(경찰 추산) 명의 시민이 모여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들은 하이드 파크에서 미국 대사관까지 행진하며 이스라엘에 즉각 전쟁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위 장면의 가로 사진.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위 장면의 가로 사진.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반이스라엘 시위대가 박스홀 다리를 건너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반이스라엘 시위대가 박스홀 다리를 건너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시위대가  "즉각 전쟁 중단" 등의 팻말을 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시위대가 "즉각 전쟁 중단" 등의 팻말을 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시위대가 "팔레스타인에 자유를"이란 팻말을 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시위대가 "팔레스타인에 자유를"이란 팻말을 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영국 런던에서 경찰 추산 30만 명(주최측 추산 80만 명)의 시위대가 전쟁을 즉각 중단하라며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였다고 BBC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위대는 하이드 파크에서 미국 대사관까지 행진하며 이스라엘에 즉각 전쟁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번 시위는 지난달 7일 이-팔 전쟁이 발발한 이후 최대 규모다.

이번 시위로 시위대 126명이 체포됐고, 시위 진압 과정에서 경찰관 9명이 부상을 입었다.

영국 경찰이 반이스라엘 시위에 참여한 시민을 제압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영국 경찰이 반이스라엘 시위에 참여한 시민을 제압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경찰에 의해 진압된 시위 참여자.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경찰에 의해 진압된 시위 참여자.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경찰이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인 한 시민을 체포해 연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경찰이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인 한 시민을 체포해 연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런던뿐만 아니라 영국의 주요 도시에서 반이스라엘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고 BBC는 전했다.

ⓒ News1 DB
ⓒ News1 DB

sinopar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