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가는' 홍명보 감독, 드디어 입 연다

오늘 오후 7시30분 울산HD 이끌고 광주전 지휘
축구협회가 선임 발표한 후 처음으로 공식석상

홍명보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홍명보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축구 대표팀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된 뒤 침묵하던 홍명보 감독이 울산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힌다.

울산 HD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홍명보 감독은 10일 오후 7시 30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광주FC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를 치른다.

선두 경쟁 중인 울산과 다시 중위권 진입을 노리는 광주의 맞대결로 치열한 경기가 예상된다.

흥미로운 만남이지만 축구 팬들은 두 팀의 경기보다 홍명보 감독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7일 홍명보 감독을 축구대표팀의 새로운 사령탑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다음날 2027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까지 2년 6개월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한 선임 발표였다.

홍 감독은 최근까지도 대표팀 감독과 관련한 질문에는 선을 그으면서 울산에 잔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지난 5일 수원FC 원정 경기를 앞두고는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총괄이사나 대한축구협회로부터 특별한 연락을 받지 않았다. 딱히 만날 이유가 없다"고 입장을 밝혀 울산 팬들에게 믿음을 줬다.

하지만 축구협회를 통해 대표팀 감독에 선임됐음이 밝혀졌고 많은 팬들이 '통수' '배신자' '거짓말쟁이' 등 격한 표현으로 비판하고 있다.

침묵을 지킨 홍 감독이지만 광주전을 앞두고는 입장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홍명보 감독은 한국프로축구 K리그 미디어 가이드 제4장 제19조 '구단은 킥오프 50분 전부터 30분 전까지 라커룸 출입구 인근 통로에서 양 팀 감독과 취재기자가 참석하는 경기 전 인터뷰를 실시한다'는 규정에 따라 평소처럼 킥오프 전 취재진과 만나야 한다.

A대표팀 감독 선임 이후 첫 공식적인 자리지만 울산 HD 사령탑 입장에서 경기를 앞두고 진행하는 미디어와의 만남이라 말을 아낄 공산이 있다.

오히려 경기 후에나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대표팀 감독 취임 소감과 부임 과정에 관해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울산은 현재 새로운 감독 물색에 나섰다. 현재 홍명보 감독과 팀을 이끌고 있는 코칭스태프 중 감독대행을 맡길 수도 있다.

김광국 울산 대표이사는 구단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후임 감독에 대한 작업을 열심히 진행하고 있다. 구단을 믿고 기다려 달라. 목표인 리그 3연패도 흔들림 없이 달성할 것이다. 2025년 클럽월드컵도 잘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