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수처 결과만 나오면 사건 진상 종합 판단 가능"…특검 일축

추경호 "공신력 있는 수사기관의 결과"…경찰 수사 호평
"공수처·수심위 및 형소법 개정 모두 野가 도입한 제도"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조현기 신윤하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는 경찰의 해병대원 순직 사건 수사 결과 발표로 진상규명의 첫발을 떼었다고 9일 주장했다. 수사외압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조속한 수사 마무리를 촉구하며 야당의 특검 수용 주장과 확연한 온도차를 보였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경찰의 수사 결론과 관련 "공신력 있는 수사 기관에서 내놓은 결과"라며 "이제 진상규명의 첫발을 떼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제는 공수처 시간"이라며 "공수처가 조속히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 이 사건의 진상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점식 정책위의장은 "어머니의 간절한 바람대로 2주기 전에 수사 결과가 나온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을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해 만든 공수처의 수사 결과를 차분히 기다려야 한다. 이제 공수처가 답할 때"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 정책위의장은 전날 경찰의 수사 발표에 반발하는 야당을 향해 "형사소송법 개정·군사법원법 개정·민간 수사심의위원회 도입 모두 민주당이 도입했다"고 지적했다.

성일종 사무총장도 "경찰 수사심의위원회 누가 만들었냐, 공수처 누가 만들었냐, 군사법원법 개정하여 경찰에 이관한 게 누구냐"며 "이 모든 일이 민주당 정부에서 있었던 개혁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기모순도 유분수"라며 "수사도 재판도 자신들이 만든 국가 시스템도 내 뜻대로 안 해주면 모든 것을 부정하겠다고 하냐"고 야당을 비판했다.

전날 경북경찰청은 지난해 7월 발생한 해병대원 순직 사건과 관련해 임성근 전 사단장과 현장 간부를 포함 3명을 불송치하고 현장지휘관 6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choh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