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도 없이 터벅터벅…김정은이 혼자 푸틴 맞은 이유는?

푸틴 지각 때문에 '행사 일정 변경'…두 정상 '브로맨스' 연출 부각 의도도
北, 새벽에도 환한 '화성거리' 보여 주며 발전상 과시하기도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만나고 있는 모습.[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만나고 있는 모습.[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9일 새벽 평양에 도착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맞이하는 모습은 상당히 생경했다. 핵심 수행원인 김여정 당 부부장이나 당·정부·군의 고위 간부들 없이 홀로 푸틴 대통령을 영접한 것이다.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러시아 매체들이 공개한 푸틴 대통령의 평양 도착 장면에선 김 총비서가 평양순안공항 레드카펫 위에서 홀로 뒷짐을 진 채 푸틴 대통령을 기다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는 공항 청사를 통해 활주로에 들어서면서도 아무 수행원 없이 혼자 걸어 나왔다.

이는 과거 김 총비서가 다른 나라의 정상을 맞이할 때와는 크게 다른 모습이다. 그는 지난 2018년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맞을 때는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공항에 나왔으며 대규모 수행원들이 동행했다.

지난 2019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평양을 찾았을 때도 많은 인민이 동원되고 대대적인 사열이 진행되는 등 환영행사가 대규모로 치러진 것을 목격할 수 있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의 평양 도착 풍경은 앞선 두 사례에 비하면 '휑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노동신문도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대사와 주북 러시아대사관 인사들 외에 북한 측 주요 당·정·군 간부들을 호명하진 않았다. 외교수장인 최선희 외무상마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다만 김 총비서의 수행비서인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현장에서 최소한의 의전을 챙기는 모습은 확인할 수 있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금수산 영빈관에 함께 들어서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금수산 영빈관에 함께 들어서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외교적 결례로도 해석될 수 있는 조촐한 영접은 푸틴 대통령의 '지각'이 주요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당초 18일 저녁에 평양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평양 방문 전 들른 극동지역에서의 일정이 길어지며 19일 새벽에서야 평양에 입성했다.

러시아 측이 대부분의 일정이 이날 진행될 것이라고 발표한 것을 미뤄봤을 때 새벽시간에 큰 행사를 치르는 것이 선전효과도 낮고, 이날 일정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북러가 의도적으로 수행원들을 배제하고 김 총비서와 푸틴 대통령만을 부각해 두 정상의 '브로맨스'를 돋보이게 한 것으로 보이고 한다.

이날 김 총비서는 푸틴 대통령을 숙소까지 안내하기 위해 '대통령 전용차'인 고급 아우루스 차량에 동승했다. 노동신문은 김 총비서가 푸틴 대통령의 숙소인 금수산영빈관에 도착한 뒤에도 직접 안내하며 '따뜻한 담소'를 이어나갔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에서는 김 총비서와 푸틴 대통령이 차를 타고 이동하며 최근 수년 사이 평양에 새로 건설된 화성거리를 지나간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화성거리의 고층 빌딩과 상가는 새벽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모두 환하게 불이 켜진 모습이었다.

푸틴 대통령을 환영하는 차원이기도 하지만 화려한 평양의 화성거리를 국제적으로 선전함과 동시에 평양이 '경제 발전'이 필요하다는 시그널을 푸틴 대통령에 주는 효과를 노린 것으로도 보인다.

이날 노동신문도 "황홀한 야경으로 아름다운 평양의 거리를 누비시면서 최고 수뇌분들은 그동안 쌓인 깊은 회포를 푸시며 이번 상봉을 기화로 조로(북러)관계를 두 나라 인민의 공통된 지향과 의지대로 보다 확실하게 승화시키실 의중을 나눴다"라고 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순안공항에서 영빈관으로 이동하고 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순안공항에서 영빈관으로 이동하고 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somangcho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