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통일, 유엔군사령관 면담…"정기적 소통체계 구축 제안"(종합)

통일부-유엔사 간 협력 확대 필요성 제안하고 공감
통일부 "尹 정부 '유엔사 중시' 정책 연장선"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20일 경기도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유엔사를 방문해 폴 러캐머라 유엔군사령관과 만났다.(통일부 제공)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20일 경기도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유엔사를 방문해 폴 러캐머라 유엔군사령관과 만났다.(통일부 제공)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20일 폴 러캐머라 유엔군사령관과 만나 통일부와 유엔군사령부 간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유엔사를 방문해 러캐머라 사령관을 만나 유엔사가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위한 핵심적 역할을 다하고 있는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김 장관은 "유엔사는 6·25전쟁(한국전쟁) 때 국군과 함께 북한의 남침을 격퇴하여 대한민국을 지켜냈고 전후 70년간 정전협정의 이행·준수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유사시에는 전력을 제공하게 된다"면서 "한반도 평화 유지 뿐만 아니라 통일 과정에서도 유엔사 및 회원국들과 협력 파트너로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통일부, 유엔사 간 △정기적 소통체계 구축 △상호 강의 및 방문 프로그램 운영 △판문점 견학 재개 등 상호 소통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했다.

러캐머라 사령관도 향후 유엔사와 유엔사 회원국의 통일부와의 협력 확대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면담 이후 캠프 험프리스에서 근무 중인 카투사 장병들을 만나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위해 최일선에서 한미간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 장관은 내일(21일)은 6·25전쟁 유엔참전국 주한대사 등을 초청해 정책설명회를 개최한다. 마리아 테레사 디존 데베가 주한 필리핀 대사 등 한국에 공관을 두고 있는 참전국 21개국의 대사 또는 대사대리가 참석할 예정이다.

통일부가 한국전쟁 참전국 주한공관만을 특별히 초청해 정책설명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부는 "8월18일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확인된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유엔사와 유엔사 회원국과의 소통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면담에 대해 "8월10일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사 주요 직위자 초청 간담회 개최, 8월15일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 내 7개 유엔사 후방기지의 중요성 강조, 11월14일 한국 유엔사 회원국 국방장관회의 개최 등 윤석열 정부의 유엔사 중시 정책의 연장선상에서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sseo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