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마이바흐' 앞 '렉서스', 뒤 '포드'…"대북제재 위반"

지난달 28일 지방공장 착공식 영상서 포착…경호차량으로 활용
'교통수단 北반입 금지' 대북제재 위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탄 메르세데스-벤츠의 '마이바흐' 차량 뒤를 포드의 밴 차량들이 따르고 있다.(조선중앙TV 갈무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탄 메르세데스-벤츠의 '마이바흐' 차량 뒤를 포드의 밴 차량들이 따르고 있다.(조선중앙TV 갈무리)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미국 포드사(社)와 일본 렉서스의 차종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경호 차량으로 활용되는 것이 포착됐다. 대북제재 위반이다.

조선중앙TV가 최근 보도한 평안남도 성천군 지방공업공장 건설 착공식 영상에서 김 총비서가 탄 독일 메르세데스-벤츠사(社)의 마이바흐 뒤를 대형 밴 4대가 따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앞에는 일본 토요타사의 고급 브랜드 렉서스의 SUV가 길을 안내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일 김 총비서 차량을 뒤따르는 차량이 포드의 '트랜짓'(Transit)이란 차종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 차량을 앞서가는 차량은 렉서스의 SUV 'LX' 3세대 모델로 보인다.

포드 측은 RFA에 "미국의 대북 제재를 완전히 준수하며 북한에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한 적이 없다"라며 "이 차량들이 어떻게 북한에 반입됐는지 아는 바가 없다"라고 밝혔다.

유엔(UN)은 지난 2013년 고급차를 사치품으로 규정하고 대북 반입을 금지하는 대북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2017년엔 모든 교통수단 반입을 금지했다.

하지만 김 총비서를 포함한 북한 고위층들이 해외 고급차량을 이용하는 모습이 북한 매체를 통해 지속 공개되고 있다. 지난 1월 김 총비서가 마이바흐 GLS 600으로 추정되는 차량 탑승한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해 말엔 당 중위원회 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당 중앙위원회 본부에 도착한 북한 고위 간부들이 벤츠의 'S클래스'에서 내리는 모습이 드러나기도 했다.

미국 민간연구기관 선진국방연구센터는 지난 2019년 김 총비서의 마이바흐가 제재를 피하기 위해 이탈리아, 네덜란드, 중국, 일본, 한국, 러시아를 거쳐 평양에 들어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브루스 베넷 미국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RFA에 "김정은은 자신이 대북제재를 우회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강력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어 한다"라며 "실제로 그들은 충분한 돈을 투자하면 선택적으로 제재를 피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kuko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