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영등포구, 횡단보도 50곳에 우회전 보행자 주의 표지…교통사고 줄인다

'2024년 교통안전 시행계획'…어린이·청소년 교통사고 예방에 28억 8000만원

(서울=뉴스1) 박우영 기자 | 2024-06-07 16:53 송고
새로 설치된 우회전 보행자주의 표지. (영등포구 제공)© 뉴스1
새로 설치된 우회전 보행자주의 표지. (영등포구 제공)© 뉴스1

서울 영등포구는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 환경 조성을 위해 우회전 보행자 주의 표지 신설 등을 골자로 하는 '2024년도 영등포구 교통안전 시행계획'을 본격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영등포구의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총 1909건이었다. 그중 사망사고는 모두 운전자 부주의 등으로 인한 안전운전 불이행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또 연령별 교통사고 현황 결과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의 사고 발생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등포구는 이러한 통계를 바탕으로 '전년 대비 교통사고 발생건수 10% 줄이기'를 목표로 총 28억 8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4년도 교통안전 시행계획을 수립했다. 계획은 △도로교통 △교통약자 △자전거 교통 △교통 문화 선진화 총 4개 분야 23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특히 안전운전 불이행으로 인한 어린이·청소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보행자 사고 다발지역인 횡단보도와 이면도로 등에 대한 교통안전 대책에 중점을 둔다.

구체적으로 △관내 주요 횡단보도 50개소에 우회전 보행자 주의 표지 신설 △양평2동 노들로 진출입로 등 2개소에 무단횡단 금지시설 설치 △바닥신호등 신속 정비를 위한 협의체 구성 △신영초등학교 등 4개소에 현장 맞춤형 시설 개선 공사 추진 △과속 및 신호위반 예방을 위한 무인단속카메라 3개소 확충 △당산중학교 후문 일대 등 3개소에 보도(확장) 및 횡단보도 신설 등 조치를 취한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어린이와 청소년의 교통사고 발생 감소가 목표"라며 "앞으로도 사고 예방을 위한 실질적인 사업으로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 안전한 교통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alicemunr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