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로또 1등 당첨자 "17억 당첨 11억 받아, 동료에 3억 쾌척…부모 집 바꿔드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05-23 11:46 송고
KBS 2TV '자본주의 학교'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20대 후반의 나이로 로또 1등에 당첨된 당첨자가 이와 관련된 비화를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 학교'에서 서경석과 이윤석이 로또 1등 당첨자를 직접 만났다.

2018년 27살의 나이에 17억 원에 당첨됐다는 당첨자는 당시의 심경에 대해 "올 것이 왔구나 싶었다. 길거리에 앉아서 로또 용지를 3분 동안 쳐다봤다"고 떠올렸다.

또 "당첨 되기 전날 무슨 꿈을 꿨냐 대통령이 꿈에 나오진 않았냐"는 서경석의 질문에 "꿈은 안 꿨다. 동료와 식사를 마치고 앞에 있던 복권집에서 주머니에 있는 만 원짜리 한 장으로 복권 2장을 구입해서 동료와 한 장씩 나눠 가졌다"며 "당첨되면 돈을 조금씩 나누기로 약속을 했고, 그 중에서 제 것이 당첨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윤석은 "꿈도 꾸지 않고 툭 하고 구매한 복권 1등에 당첨이 됐다는 거다. 이게 진정한 멋짐인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서경석은 "인터넷에 보면 복권 1등 당첨자의 수칙이 있다. 바로 서대문 경찰서로 가라고 하더라. 누가 쫓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물었다.

이에 1등 당첨자는 "차 타고 바로 은행으로 갔다. 경호원이 나와 있다거나 그런 분위기는 아니었다. '당첨금을 수령하러 왔다'고 했다. 그분들은 매주 하는 일이라 차분했다"고 밝혔다.

이어 "2층 창구 업무 보는 맞은편에 불투명한 유리로 가려진 작은 방이 있었다. 그 방에 들어가서 문을 잠갔고, 은행 과장님이 오셔서 일시불로 받을 건지 상품에 투자할 건지 물어보더라. 그냥 돈으로 달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당첨자는 "세금은 33% 공제 했다. 최종 11억 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첨금의 사용처에 대해 "먼저 3억 정도를 같이 복권을 구매했던 동료에게 나눠줬고, 부모님께는 당시 사시던 집이 월셋집이어서 전셋집으로 바꿔 드렸다. 부모님이 좋아하셨지만 한편으로는 제가 1등 당첨 후 망가질까 봐 걱정하셨다"고 고백했다.

특히 그는 "당시 저는 경제관념이라곤 하나도 없었다. 기분을 내려고 차를 사고팔고 했다. 그렇게 놀면서 시간을 보내다가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좋은 기회가 찾아왔고 그렇게 친구와 함께 카페를 차렸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