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올림픽] '만리장성' 넘지 못한 男 탁구 "銅 결정전서 후회 없이 도전할 것"

중국에 완패, 브라질-일본전 패자와 6일 경기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8-04 17:26 송고
 중국에 패한 남자 탁구 대표팀. © AFP=뉴스1

세계 최강 '만리장성'의 벽을 넘지 못한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이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해 반드시 시상대에 오르겠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이상수(31·삼성생명), 정영식(29), 장우진(26·이상 미래에셋)으로 구성된 남자 탁구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단체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0-3으로 졌다.

탁구 단체전은 복식으로 1경기, 단식으로 4경기를 치러 먼저 3경기를 따내는 팀이 승리한다.

한국은 정영식(13위)-이상수(22위) 조가 중국의 마롱(2위)-쉬신(3위) 조에 세트스코어 0-3으로 완패했고 2단식으로 나온 장우진(12위)도 세계 1위 판전동에게 0-3으로 졌다.

3단식에 출전한 이상수는 이번 대회 남자 단식 금메달리스트 마롱을 상대로 3~4세트를 내리 따내며 분전했지만 결국 세트스코어 2-3으로 패했다.

중국에 막힌 한국은 일본-독일전의 패자와 동메달을 놓고 맞대결을 벌인다.

경기 후 이상수는 "마지막 불꽃을 태우자는 마음뿐이었다. 다음 주자인 (장)우진이한테 넘겨주자는 생각으로 마롱을 상대했는데 비교적 잘 됐다"면서도 "자신 있게 플레이했는데 (결과가)아쉽다"고 말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쳤던 한국 탁구는 이번 대회에서도 아직 메달을 수확하지 못했다.

탁구 남자 단식 이상수. © AFP=뉴스1

남자 단체전에서 메달을 따지 못한다면 두 대회 연속 빈손으로 돌아가게 된다.

최후의 보루가 남자 대표팀의 맏형 이상수는 "끝난 건 끝난 것이고, 3-4위전이 아직 남았다"며 "우리가 준비했던 것을 마지막까지 보여주겠다. 어느 팀이 올라오더라도 이길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메달을) 못 딸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결과를 떠나 준비한 것만 다 보여주고 나온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팀 내 막내 장우진은 "(올림픽)동메달 결정전은 처음인데 형들만큼 나도 간절하다"면서 "다시 마음을 다잡고 집중한다면 원하는 메달을 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정영식도 "우리가 연습했던 대로 후회 없이 도전해 보겠다"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