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시민단체 "한일관계 진전 더딘 건 사과 않는 아베정부 탓"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019-12-20 15:10 송고